HOME 야구 KBO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투수 이의리 대신 외야수 윤동희 발탁
정현규 기자 | 2023.09.22 18:15
윤동희. (C)연합뉴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이 소집 하루를 앞두고 선수 교체를 마무리했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경기력향상위원회와 KBO 전력강화위원회는 22일 대표팀에서 제외한 좌완투수 이의리(KIA 타이거즈) 대신 외야수 윤동희(롯데 자이언츠)를 발탁했다고 밝혔다.

총 24명인 대표팀 엔트리는 이에 따라 투수 11명, 포수 2명, 내야수 7명, 외야수 4명으로 최종 구성됐다.

지난 6월 9일 발표된 대표 선수 중 부상 중인 외야수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와 투수 구창모(NC 다이노스), 이의리가 제외된 대신 김성윤(삼성 라이온즈)과 김영규(NC 다이노스), 윤동희가 최종 명단에 포함됐다.

대표팀의 기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됐던 이정후는 발목 수술을 받았고, 구창모는 시즌 내내 전완근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손가락 물집으로 2군에 내려갔다 복귀한 이의리는 큰 부상이 아니지만 기량 저하로 인한 교체인 것으로 알려져 다소 논란이 일고 있다.

이의리는 21일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1⅓이닝 동안 제구 난조를 보이며 2안타 3사사구로 5실점(4자책) 한 게 탈락의 원인으로 꼽힌다.

이의리 대신 대표팀에 합류한 윤동희는 올 시즌 타율 0.299, 2홈런, 38타점을 기록하며 롯데의 주전 외야수로 자리 잡았다.

그동안 대표팀은 최종 엔트리에 외야수를 3명밖에 뽑지 않아 대체 인력이 없다는 약점이 제기됐었다.

뒤늦게 투수 대신 외야수를 보강했으나 애초 선수단 구성이 잘못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야구대표팀은 23일부터 고척스카이돔에서 닷새간 합동 훈련을 한 뒤 28일 중국 항저우로 출국할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