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정용진 SSG 구단주, 판정 항의 차 이례적 KBO 방문
정현규 기자 | 2023.09.22 18:05
정용진 SSG 랜더스 구단주 [연합뉴스]

SSG 랜더스 구단주를 맡고 있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판정에 항의하기 위해 22일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이 있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을 방문했다.

구단주가 경기 중에 일어난 판정 문제로 KBO 사무국을 방문한 건 이례적인 일이다.

KBO 관계자는 "정 부회장과 허구연 총재가 판정을 포함한 여러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평소에도 정 부회장과 허 총재는 종종 만나서 의견을 교환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시즌 중반까지 정규리그 1위 경쟁을 벌이다가 최근 연패로 포스트시즌 진출 여부까지 불투명해진 SSG는 21일 인천 LG 트윈스전에서 심판의 잘못된 판정 영향으로 1-2로 패했다.

8회 말 1사 만루에서 박성한의 직선타에 1루심인 우효동 심판위원이 인플레이 상황에서 경기가 중단되는 볼 데드를 선언했고, 1루 주자 한유섬은 심판 판정만 보고 1루에 멈췄다가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 판정을 받았다. KBO는 우효동 심판위원에게 잔여 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정 부회장은 전날 경기가 끝난 뒤에는 SNS를 통해 "승리를 빼앗겼다. 더 이상 이런 판정이 없었으면 좋겠다. 배경에 대해서 주위에 말들이 많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