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타구에 맞은 뒤 오심' KBO 우효동 심판, 잔여 경기 출전 정지
정현규 기자 | 2023.09.22 17:26
판정이 나온 뒤 심판진에게 거세게 항의하는 김원형 SSG 감독 [SSG 랜더스 제공]

경기 중 타구에 맞은 뒤 잘못된 규칙을 적용해 경기 결과에 영향을 준 우효동 KBO 심판위원이 징계받았다.

KBO 사무국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SSG 랜더스전에서 매끄럽지 못한 경기 운영으로 혼란을 초래한 우효동 심판위원에게 올 시즌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고 22일 발표했다.

당시 1루심으로 나섰던 우효동 심판위원은 8회 말 SSG의 1사 만루에서 박성한의 직선타에 배 부위를 맞았다.

우효동 심판위원은 곧바로 판정을 내리지 않고 잠시 머뭇거린 뒤 파울을 선언했다.

타구를 피하지 못하고 맞은 건 문제가 안 됐으나 공식 야구 규칙 5.06 (c) 볼 데드 6항을 잘못 적용했다.

규정에 따르면 파울이 아닌 인플레이 상황이었고, 1루 주자 한유섬은 심판 판정만 보고 1루에 서 있다가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됐다.

이 과정에서 김원형 SSG 감독은 거세게 항의하다 퇴장당했다.

당시 SSG는 3루 주자 기예르모 에레디아가 홈으로 들어와 1점을 만회했으나 우효동 심판위원의 오판 여파로 아웃 카운트가 올라가 결국 LG에 1-2로 패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