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프로축구 뒷돈' 임종헌 "혐의 모두 인정하고 반성"
강종훈 기자 | 2023.09.20 18:42
기자회견 하는 K리그2 안산 임종헌 감독. (제주=연합뉴스 )

프로축구팀 입단 대가로 뒷돈을 받아 구속기소된 임종헌 전 K리그2 안산그리너스 감독이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임 전 감독의 변호인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김상일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임 전 감독은 "범행을 모두 인정하느냐"는 재판부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임 전 감독은 2018∼2019년 태국 네이비FC 감독 재직 당시 한국인 선수 2명을 선발하는 대가로 에이전트 최모 씨로부터 4천만 원을 수수한 혐의(배임수재)를 받는다.

프로구단에 입단시켜 주겠다며 선수 1명을 속여 6천만 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도 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에이전트 최씨는 "돈이 오간 사실은 인정하지만 (2018년) 당시 임씨가 감독의 지위에 있었다고 볼 수 없다"며 배임증재 혐의를 부인했다.

전 연세대 축구부 감독 신모 씨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신씨는 데리고 있던 선수 3명이 프로구단에 입단하자 최씨에게서 기부금·인사비 명목으로 6천만 원을 수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신씨의 변호인은 "부정한 청탁을 받은 바 없고 입단 과정에 영향을 미친 바도 없다"고 주장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