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김하성, 복부 통증으로 이틀째 결장…"의료진 소견 기다리는 중"
정현규 기자 | 2023.09.19 13:55
김하성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복부 통증으로 2경기 연속 라인업에서 빠졌다.

김하성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리는 2023 미국프로야구(MLB)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 경기 선발 명단에서 빠졌다. 전날 경기 시작 직전 복부 통증으로 교체된 데 이은 이틀 연속 결장이다.

김하성은 이날 지역지인 샌디에이고 유니언 트리뷴에 "구단 의료진이 큰 문제는 아니라고 했지만 며칠째 통증이 있다. 느낌이 매우 좋지 않다"면서 "아직 의료진 소견을 기다리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전날 밥 멜빈 샌디에이고 감독도 "맹장염은 아니지만, 어떤 문제인지 확실하게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샌디에이고가 이날 경기를 제외하면 정규시즌 11경기만을 남겨뒀고 포스트시즌 진출은 사실상 무산됐다는 점에서 김하성이 앞으로 남은 경기를 뛰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김하성은 올 시즌 14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5, 17홈런, 58타점, 36도루로 맹활약했다.

팀의 공수 양면 핵심으로 떠올라 한국 선수 최초로 골드 글러브를 수상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골드 글러브는 MLB 포지션별 최고의 수비수들에게 주는 상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