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김찬우, 36홀로 축소된 KPGA 대회 우승...상금 감액됐지만 시드 확보
홍성욱 기자 | 2023.09.17 21:33
우승 세리머니 하는 김찬우 [KPGA 제공]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년차 김찬우가 악천후 때문에 36홀로 줄여 치른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에서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김찬우는 17일 전남 영암군 코스모스 링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2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몰아쳤다. 2라운드 합계 12언더파 132타를 적어낸 김찬우는 전가람과 이성호, 그리고 교포 정윤(미국)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 대회는 14일 1라운드를 치른 뒤, 많은 비가 내리면서 코스가 물에 잠긴 탓에 파행된 끝에 36홀로 우승자를 가렸다. KPGA 코리안투어에서 36홀로 우승자를 가린 것은 1989년 포카리 스웨트 오픈 이후 34년 만이다. 1983년 부산오픈을 포함하면 세 번째다.

김찬우는 규정에 따라 25% 감액한 우승 상금 1억 500만 원을 받았다. 하지만 우승자에게 주는 2025년까지 KPGA 코리안투어 시드를 확보했고 투어 대회 우승자로 이름을 올렸다. 큰 영광이다. 

김찬우는 "최근 들어 샷과 멘털이 올라왔다"면서 "시드 유지가 목표였지만, 첫 우승을 했으니 이른 시일 안에 한 번 더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작년에 데뷔한 김찬우는 이번 우승 전까지는 팬들에게 거의 이름을 알리지 못한 무명이었다. 작년 상금 랭킹 79위에 그쳐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다시 치러 이번 시즌에 나섰던 그는 이 대회에 앞서 출전한 10개 대회에서 한 번도 10위 이내에 들지 못했고 LX 챔피언십 공동 13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벌어들인 상금도 3,076만 원에 불과해 시드 확보를 낙관하지 못할 처지였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1라운드 때 4언더파 68타를 때려 첫 단추를 잘 낀 김찬우는 사흘 뒤에 열린 2라운드에서 펄펄 날았다.

이성호와 전가람이 먼저 11언더파 133타로 경기를 끝낼 즈음에 10번 홀부터 2라운드에 나선 김찬우가 5번째 홀인 14번 홀(파3)에서 이날 두 번째 버디를 잡아냈을 때만 해도 순위표 첫 페이지에는 이름이 없었다.

18번 홀까지 2타밖에 줄이지 못했던 김찬우는 1∼3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5, 6번 홀 연속 버디로 공동선두에 합류한 김찬우는 8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으로 홀 31야드 앞까지 볼을 보내놓고도 그린에 볼을 올리지 못했다.

그런데 김찬우가 그린 러프에서 웨지로 걷어낸 볼은 그린에 올라가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버디가 됐다. 단독선두로 대회를 마친 김찬우는 나머지 선수들의 경기가 끝나기를 초조하게 기다렸다.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쳐 공동 선두에 올랐던 정윤이 17번째 홀인 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면서 1타차까지 따라왔지만, 마지막 9번 홀(파4)에서 파에 그치면서 김찬우의 우승이 사실상 확정됐다.

중계방송을 지켜보던 김찬우는 경기를 마치고 들어오던 동료 선수들에게 일찌감치 축하 인사를 받았다.

김찬우는 2타차로 따라오던 이수민이 18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친 뒤에 마침내 우승을 확신하고선 캐디를 맡아준 누나, 부친과 함께 기쁨을 나눴다.

김찬우는 이번 대회가 열린 코스모스 링스에 맞닿아 있는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치러졌던 작년 우성종합건설 오픈에서 공동 3위에 오른 적이 있다. 이번 우승에 앞서 가장 높은 순위였다.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와 코스모스 링크스는 같은 회사가 개펄을 메워 조성한 매립지 골프장이다.

김찬우는 "매립지 코스는 시야가 탁 트여 있고 OB가 없어서 두려움 없이 드라이버를 친 게 우승 원동력"이라면서 "작년에 비슷한 코스에서 잘했던 좋은 추억이 있어서 더 힘이 났다"고 말했다.

2라운드에서 나란히 6타를 줄인 이성호와 전가람, 그리고 4언더파 68타를 친 정윤은 공동 2위(11언더파 133타)에 올랐다.

2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때린 문경준과 6타를 줄인 이수민이 10언더파 134타로 공동 5위를 차지했다. 디펜딩 챔피언 최진호는 공동 14위(7언더파 136타)로 대회를 마쳤다. 시즌 3승을 달성하고 4승에 도전했던 고군택은 1, 2라운드 연속 이븐파 72타를 쳐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자폐성 발달장애를 지니고도 프로 골프 선수가 된 이승민은 2라운드에서 2타를 잃고 합계 2언더파 142타로 컷 통과에 실패했다. 이승민은 올해 두차례 등 KPGA 코리안투어 대회에서 4번 컷 통과를 이뤘다. 특히 이승민은 이번 대회가 난생처음 초청이 아닌 자력으로 출전권을 손에 넣어 나선 대회였고, 첫날 4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14위에 올랐던 터라 이번 컷 탈락은 아쉬움을 남겼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