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야구 MLB
'480일 만에 QS에도' 류현진, 타선 침묵에 텍사스전 패전투수 멍에
정현규 기자 | 2023.09.13 11:58
호투하는 류현진 [AP=연합뉴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강타선을 자랑하는 텍사스 레인저스를 상대로 올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으나 팀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3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와 홈 경기에서 6이닝 5피안타(1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3자책점)의 성적을 거두고 0-3으로 밀린 7회초 수비에서 교체됐다.

토론토는 상대 팀 베테랑 선발 투수 맥스 셔저에게 고전하다 결국 3-6으로 패했고, 류현진은 시즌 3패(3승)째를 당했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65에서 2.93으로 올랐다.

류현진이 QS를 달성한 건 지난해 5월 21일 신시내티 레즈전(6이닝 무실점) 이후 480일 만이다. 류현진은 작년 6월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토미 존 서저리)을 받은 뒤 지난 달 빅리그에 복귀했고, 최근 7경기에서 모두 5이닝 이하로 짧게 던졌다. 

이날 류현진은 경기 초반 빼어난 제구력을 앞세워 호투했다. 1회초에 볼넷을 1개 허용하긴 했지만, 마커스 시미언, 코리 시거, 미치 가버 등 텍사스 주축 타자 세 명을 모두 맞혀 잡으며 실점 위기를 벗어났다.

2회는 삼자범퇴로 마쳤다. 선두 타자 조나 하임을 3루 땅볼로 잡아냈고, 너새니얼 로는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에세키엘 두란은 느린 커브로 타격 타이밍을 무너뜨리며 중견수 뜬공으로 유도했다.

3회도 완벽했다. 느린 커브를 보여준 뒤 스트라이크존 경계선에 걸치는 '칼날 직구'로 상대 타자들을 제압하는 패턴을 펼쳤다. 류현진은 레오디 타베라스를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조너선 오넬라스를 루킹 삼진으로 처리했다. 모두 스트라이크존에 꽉 찬 직구를 결정구로 썼다. 후속 타자 시미언도 바깥쪽 스트라이크존에 걸치는 컷패스트볼로 내야 땅볼을 유도했다.

문제는 타자일순한 4회였다. 텍사스 타자들은 마치 짜고 나온 듯 초구부터 노려 타격했다. 류현진은 선두 타자 시거에게 초구를 얻어맞아 중전 안타를 내줬고, 후속 타자 로비 그로스먼에게 좌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초구로 던진 몸쪽 137.9㎞ 컷패스트볼을 그로스먼이 왼쪽 담장 밖으로 날려버렸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마치 가버를 유격수 땅볼로 잡았으나 하임에게 중전 안타를 또 맞았다. 이번에도 초구를 공략당했다. 그러나 류현진은 더는 흔들리지 않았다. 계속된 1사 1루에서 영리한 투구를 펼치며 후속 타선을 잠재웠다. 로에게 허를 찌르는 느린 커브로 루킹 삼진을 잡았고, 두란 역시 커브로 내야 땅볼을 유도했다.

0-2로 뒤진 5회는 다시 완벽한 투구를 펼쳤다. 공 9개로 세 명의 타자를 정리했다. 타베라스는 몸쪽 직구로 루킹 삼진을 잡았고, 오넬라스와 시미언은 모두 체인지업으로 범타 처리했다. 

토론토 타선은 상대 선발 셔저에게 완벽하게 묶여 침묵을 이어갔다.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한 류현진은 6회초 수비에서 추가 실점했다.

먼저 선두 타자 시거에게 빗맞은 우전 2루타를 내줬다. 우익수 조지 스프링어가 내달려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했으나 실패했고, 그 사이 시거는 2루에 안착했다.

류현진은 이후 가버에게도 우전 안타를 허용해 1사 1, 3루에 몰린 뒤 하임에게 우익수 희생타를 맞아 3점째 줬다. 그러나 마지막 타자 로는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토론토는 류현진이 마운드에서 내려간 7회에 불펜이 흔들리며 추가 2실점 했고, 별다른 저항을 하지 못한 채 경기를 내줬다.

이날 류현진은 82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25개) 최고 구속은 시속 90.6마일(145.8㎞), 평균 구속은 시속 88.9마일(143.1㎞)을 찍었다.

체인지업(18개), 컷패스트볼(18개), 커브(16개), 싱킹 패스트볼(5개) 등 다양한 변화구도 골고루 던졌다.

토론토는 이날 패배로 MLB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텍사스에 내줬다. MLB 포스트시즌 진출권은 와일드카드 3위까지 주어진다.

텍사스의 선발 셔저는 6회 1사까지 무실점으로 막다가 몸에 이상을 느껴 강판했다. 셔저는 사이영상 3회 수상에 빛나는 당대 최고 투수 중 한 명이다. 아울러 올 시즌 MLB 최고 연봉(4천333만 달러)을 받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