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오피셜] 한국도로공사, V2 이룬 김종민 감독과 3년 재계약...여자부 최고 대우
홍성욱 기자 | 2023.08.22 18:54
김종민 감독. (C)KOVO

김종민 감독이 3년 재계약을 확정지었다. 

한국도로공사 하이패스 배구단은 2022-2023시즌 V-리그 우승을 이끈 김종민 감독과 여자부 역대 최고 대우로 2025-2026시즌까지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김종민 감독은 지난 2016년 4월 부임 후, 2017-2018시즌 구단 창단 이후 최초로 통합우승을 달성하며 역사적인 'V1'을 기록했다. 2021-2022시즌에는 팀 최다연승 기록인 12연승을 기록한 바 있다. 2022-2023시즌에는 V-리그 역사상 최초 “리버스 스윕 우승”을 이끌며 'V2 위업을 달성했다. 우승후보로 거론조차 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룬 집념의 금자탑이었다. 

도로공사 구단 관계자는 “창단 후 V-리그 우승 2회 달성과 뛰어난 선수단 관리 능력으로 명문구단 자리매김에 큰 역할을 한 성과를 높이 평가해 김종민 감독과 재계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계약 직후 김종민 감독은 “믿고 좋은 제시를 해준 구단에게 감사하며, 장기적인 관점으로 다양한 시도를 통해 한국도로공사만의 배구를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종민 감독은 3년 재계약으로 계약기간 10년(2016년~2026년)을 달성하며, 역대 여자부 최장기간 재임 감독으로 기록됐다. 이전까지는 이정철 감독(현 SBS스포츠 해설위원)이 IBK기업은행을 9년 동안 지휘한 것이 최다였다.

김종민 감독이 우승 직후 선수들에게 헹가래를 받고 있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