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남자배구 대표팀, 2023 아시아챔피언십 출전 위해 16일 이란으로 출국
홍성욱 기자 | 2023.08.16 14:06
출국하는 국가대표팀 선수단. (C)대한배구협회

남자배구 대표팀이 다시 한 번 도전길에 오른다. 

대한배구협회(회장 오한남)는 8월 19일부터 26일까지 이란 우르미아에서 개최되는 2023 제22회 아시아남자배구챔피언십에 대한민국 남자배구대표팀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임도헌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선수 14명과 스태프로 구성됐다. 세터는 황승빈(KB손해보험)과 황택의(국군체육부대)로 선발됐고, 리베로는 박경민(현대캐피탈)과 이상욱(삼성화재)이다. 

아웃사이드히터는 나경복(국방부), 정지석(대한항공), 정한용(대한항공), 임성진(한국전력), 전광인
(현대캐피탈)으로 구성했고, 아포짓스파이커는 허수봉(현대캐피탈)과 임동혁(대한항공)이다. 미들블로커는 김규민(대한항공), 이상현(우리카드), 김민재(대한항공)가 선발됐다.

구단별로는 대한항공이 5명으로 가장 많고, 현대캐피탈이 3명, KB손해보험, 삼성화재, 한국전력, 우리카드가 각 1명이다. 여기에 군 복무 중인 2명이 포함됐다.

한국은 이번 아시아챔피언십에서 F조에 속했다. 방글라데시(8월 19일)와 파키스탄(8월 21일)을 차례로 상대한 뒤, 성적에 따라 조 2위까지 겨루는 12강 플레이오프에 나서게 된다.

대표팀은 지난 7월 중순부터 충청북도 진천선수촌에 모여 약 4주간의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으며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이란으로 떠났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가 끝난 이후에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을 통해 이번 시즌 국가대표 일정을 마무리 한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