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내가 여자부 최장신이다' 한국도로공사, 외국인선수 반야 부키리치 입국
홍성욱 기자 | 2023.08.03 11:23
부키리치. (C)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 외국인선수 반야 부키리치(세르비아)가 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부키리치는 지난 5월 13일 튀르키예 에 열린 V-리그 여자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서 마지막 7순위로 한국도로공사에 지명됐다.

디펜딩챔피언 한국도로공사는 마지막 순번이었지만 부키리치 지명에 만족하고 있다. 우선 198cm로 V-리그 여자부 내외국인 선수 가운데 최장신이다. 아포짓스파이커로 공격력과 블로킹에서 좋은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

부키리치는 2018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뛰었고, 세르비아 국가대표팀에 뽑혀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 출전하기도 했다.

부키리치는 "지난 시즌 우승팀에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올해도 도로공사 하이패스가 다시 한 번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키리치는 곧바로 김천으로 내려가 간단한 메디컬 테스트를 진행 했다. 오는 6일부터 강원도 양양에서 진행되는 워크샵에 참여해 선수단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