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양효진의 존재감’ 현대건설, 페퍼저축은행에 3:0 완승...조별리그 2연승
구미=홍성욱 기자 | 2023.07.31 17:00
공격을 시도하는 양효진. (C)KOVO

양효진의 존재감은 경기 승패를 좌우할만큼 상당했다. 현대건설이 2연승을 내달리며 미소 지었다.

현대건설은 31일 구미박정희체육관에서 펼쳐진 2023 구미-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A조 조별리그에서 페퍼저축은행에 세트스코어 3-?(25-21, 25-16, 25-19)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현대건설은 2연승으로 준결승 진출을 눈앞에 뒀다. 반면 페퍼저축은행은 2패를 기록했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이 18점, 김주향이 13점, 황연주가 12점, 정지윤이 7점을 기록했다. 블로킹 7-3 우위는 승패에 영향을 끼쳤다. 페퍼저축은행은 이한비가 9점, 박경현과 박은서가 8점, 서채원이 7점을 올렸지만 1세트 리드 상황에서 역전을 허용한 점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 선발 라인업

현대건설은 1 김다인(S), 2 김주향(OH), 3양효진(MB), 4 황연주(OP), 5 정지윤(OH), 6 이다현(MB), 리베로 김연견이 선발로 나섰다.

페퍼저축은행은 1 채선아(OH), 2 하혜진(MB), 3 박은서(OP), 4 이한비(OH), 5 서채원(MB), 6 이고은(S), 리베로 문슬기가 먼저 코트를 밟았다.

[1세트] 현대건설 1 [25-21] 0 페퍼저축은행

20-20까지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이후 현대건설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김주향의 왼쪽 강타와 양효진의 중앙 득점으로 22-20 리드를 잡았다. 김주향은 서브 득점으로 3점 격차를 만들었다. 중요한 득점이었다.

현대건설은 정지윤의 강타와 황연주의 마무리 득점으로 세트를 따냈다.

한편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 15-12 리드 상황에서 박정아가 이적 후 처음으로 공식경기 코트에 들어섰지만 득점은 기록하지 못했다.

1세트에서 현대건설 양효진이 9점, 김주향이 7점을 기록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이한비가 3점, 세터 이고은이 3점을 올렸다.

[2세트] 현대건설 2 [25-16] 0 페퍼저축은행

초반부터 현대건설 페이스였다.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블로킹 득점과 중앙 득점에 이은 황연주의 연속 득점으로 10-5 더블스코어 리드를 잡았다. 이 리드는 세트가 끝날 때까지 유지 됐다. 김주향이 공격과 서브 득점을 올렸고, 황연주의 강타로 스코어는 17-10이 됐다.

현대건설은 아포짓스파이커 나현수와 세터 이나연을 차례로 기용하는 여유를 보였다. 정지윤의 강타와 이다현의 블로킹 득점으로 20-12까지 달려나간 현대건설은 양효진의 속공 득점으로 세트를 마무리 했다.

[3세트] 현대건설 3 [25-19] 0 페퍼저축은행

세트 중반 13-12까지는 1점 차 접전이었다. 이후 현대건설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이다현이 상대 박경현의 공격을 차단했고, 김주향은 강타를 성공시켰다. 양효진의 두 차례 블로킹 득점으로 스코어는 18-12로 벌어졌다. 

상대 서브 범실로 20점 고지에 오른 현대건설은 교체 투입된 정시영의 왼쪽 강타로 22-17 리드를 이었다. 페퍼저축은행이 박은서의 강타로 끝까지 추격했지만 이미 벌어진 스코어 차이는 극복할 수 없었다. 현대건설은 정시영의 페인트 득점 이후 강타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현대건설 선수들. (C)KOVO

구미=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미=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