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U20 월드컵] 한국, 이탈리아에 1:2 패배...이스라엘과 3ㆍ4위전
강종훈 기자 | 2023.06.09 08:35
이승원이 동점골 성공 후 기뻐하고 있다.(C)KFA

한국 U-20 대표팀이 이탈리아에 패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6일(이하 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라플라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선제골을 내준 뒤 이승원(강원FC)의 PK 동점골로 따라 잡았지만, 후반 41분 프리킥 득점을 허용하며 이탈리아에 1-2로 패했다. 

김 감독은 이탈리아를 상대로 4-2-3-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원톱은 이영준(김천상무)이 맡았고, 2선에는 배준호(대전하나시티즌), 이승원(강원FC), 김용학(포르티모넨세)이 포진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는 강상윤(전북현대)과 박현빈(인천유나이티드)이 호흡을 맞췄고, 수비진은 최예훈(부산아이파크)-김지수(성남FC)-최석현(단국대)-조영광(FC서울)로 구성됐다. 김준홍(김천상무)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경기 초반 한국은 높은 신장과 강한 피지컬을 가진 이탈리아의 세트피스를 최소화하고자 노력했다. 대회 내내 활용했던 선수비 후역습 전략을 꺼내들었다. 하지만 상황은 기대한대로 흘러가지 않았다. 이탈리아의 공세가 계속됐고, 전반 14분 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왼쪽 코너킥 지역 부근에서 공을 지키던 박현빈이 뒤로 내준 볼을 리카르도 투리치아가 가로챈 뒤, 곧바로 중앙으로 크로스 패스를 올렸다. 달려 들어오던 카사데이가 논스톱으로 슛해 골망을 갈랐다.

한국은 5분 만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19분 배준호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등을 지고 공을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에게 발목을 밟혀 넘어졌다. 온필드 상황에서 경기가 진행됐으나, 심판은 다시 경기를 멈춰 VAR 판독 후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이승원은 침착하게 슛해 동점골을 넣으며, 이번 대회 6번째 공격 포인트(2골 4도움)을 만들었다. 지난 2019년 폴란드 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했던 이강인(마요르카)과 동률 기록이다.

동점골을 허용한 이탈리아는 한국 선수들을 팔꿈치와 손으로 가격하는 등 과격한 수비로 신경전을 유도했다. 전반에만 무려 15개의 파울을 범하며 2차례 경고를 받았다. 

한국은 이에 말려들지 않고 반격했다. 전반 45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최예훈이 중앙으로 밀어준 크로스를 김용학이 왼발로 슛했으나 골포스트를 넘겼다.

후반 시작 후에는 김준홍의 선방쇼가 계속됐다. 후반 8분에는 지오바니가 중앙부터 돌파한 뒤 중거리에서 슛한 공을 김준홍이 쳐냈다. 후반 13분에는 발단치가 올려준 코너킥을 문전에 있던 프라티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김준홍이 넘어지며 막아냈다.

김은중 감독은 후반 16분 김용학을 빼고 이지한을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교체투입된 이지한은 곧바로 이어진 역습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로 이승원에게 연결했다. 반대편에 있던 이승원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골키퍼가 가까스로 쳐냈다.

하지만 한국은 이내 프리킥 추가골을 허용하며 1-2로 끌려갔다. 후반 41분 시모네 파푼디의 슛이 오른쪽 골문 구석으로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김은중 감독은 배서준(대전하나시티즌)과 황인택(서울이랜드FC)을 나란히 투입하는 등 이탈리아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경기는 한국의 1-2패배로 종료됐다.

한국은 12일 오전 2시 30분 이스라엘과 3-4위전을 치른다.

경기 후 응원석을 향해 인사하는 선수들. (C)KFA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