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페퍼저축은행, 훈련장과 숙소 연고지인 광주광역시로 이전 완료
홍성욱 기자 | 2023.06.07 09:11
광주 페퍼스타디움은 평소 훈련을 위해 코트 두 개로 분리했다. (C)페퍼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구단주 장매튜)이 연고지인 광주로 훈련장과 숙소를 이전하고 정착을 마쳤다.

페퍼저축은행은 경기도 용인시 임시 훈련장을 떠나 광주광역시로 클럽하우스 이전을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페퍼저축은행은 홈경기장인 페퍼스타디움 내에 훈련장과 선수들의 트레이닝 시설을 마련했다. 구단 및 코칭 스태프 사무실 또한 페퍼스타디움을 활용한다. 숙소는 페퍼스타디움에서 도보로 이동 가능한 신축 아파트 시설을 활용한다. 아파트 내 선수 전용 식당과 치료실 등도 함께 마련했다.

구단 운영 및 훈련에 필요한 모든 시설을 광주 지역 내에 마련하면서 진정한 의미의 연고지 정착을 시작하게 됐다. 이는 김천 홈으로 이전한 한국도로공사에 이은 두 번째 사례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021년 9월 공식 출범한 후 곧바로 2021-2022시즌 V-리그에 참가하기 위해 분주한 행보를 이었다. 이로 인해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체육복합시설을 대여해 사용했다.

이번 이전으로 선수들의 이동 거리가 연간 약 2,000km 넘게 단축될 것으로 구단은 전망하고 있다. 이는 선수들의 컨디션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선수들은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훈련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클럽하우스 이전에 따라 페퍼저축은행은 연고지 지역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내
배구 문화 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오는 10일에는 6월 환경의 달을 맞아 선수단과 광주시민 300여 명이 함께 지역 환경 정화를 위해, 산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Plogging) 행사를 실시한다.

선수단이 지내게 될 숙소 인근 시민을 위한 팬 사인회 등의 행사도 계획 중이다. 또한 광주 지역의 아마추어 배구팀 및 페퍼저축은행이 운영 중인 유소년 클럽과도 더욱 긴밀한 교류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언 페퍼저축은행 단장은 “AI페퍼스의 연고지인 광주시에 진정한 의미의 정착을 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고, AI 페퍼스가 연고 지역에서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을 수 있게 도움을 주신 광주시에도 감사하다”라며, “이번 이전을 통해 지역 사회의 배구 문화 정착 및 저변 확대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며, 지역 사회에 팬들에게도 한층 더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페퍼저축은행은 서울 근교에도 선수단 숙소를 별도로 제공해, 소속 선수들이 개인적 용무로 서울을
방문할 시에도 큰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페퍼스타디움에 마련된 웨이트트레이닝장. (C)페퍼저축은행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