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현장메모] ‘2군 리그 만들어 기회 줘야’ KOVO 통합워크샵에서 국내외 지도자들 한목소리
춘천=홍성욱 기자 | 2023.06.01 16:10
안드레아 가르디니 감독(왼쪽)과 로렌조 베르나르디 감독. (C)KOVO

2023 KOVO(한국배구연맹) 통합워크샵이 열린 1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 강촌 그랜드볼룸.

오전부터 시작된 도핑 방지 교육과 스포츠 윤리 교육이 마무리 된 뒤, 오후에는 해외우수지도자 초청 포럼이 열렸다. 이번 워크샵의 가장 중요한 순서였다.

포럼에는 특별히 이탈리아 출신 지도자 두 명이 참석해 의견 발표와 토론이 이뤄졌다. FIVB(국제배구연맹) IVHF(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안드레아 가르디니 감독과 로렌조 베르나르디 감독이었다.

국내 감독으로는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이 함께 참여했고, 유소년 학생들을 발굴하며 지도하고 있는 KBSN 윤봉우 해설위원도 테이블에 앉았다.

여러 논의들이 오간 가운데 2군 리그 또는 하부리그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참석자 전원의 의견 일치가 이뤄졌다.

먼저 안드레아 가르디니 감독은 “선수에게는 기회가 필요하다. 최상위 리그도 중요하지만 하부 리그가 튼튼하게 갖춰줘야 건강한 리그다”라고 강조했다. 이탈리아리그가 여러 하부 리그를 보유하고 있는 부분도 언급했다. 

로렌조 베르나르디 감독은 “팀의 지휘봉을 든 감독은 경기에서 이겨야 한다. 그렇다보니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에 대한 부담이 있을 수 있다. 경우에 따라 감독직을 걸어야 하는 상황에 처하기도 한다. 젊은 선수들은 팀의 미래다. 이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은 “젊고 어린 선수들이 우리 리그에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이다. 2군 리그가 만들어져 이들이 뛸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은 “좋은 선수 발굴을 위해서는 엘리트 선수도 중요하지만 하위리그 운영이 필요하다. 이를 통해 선수 발굴이 이뤄져야 한다”라고 육성에 대해 언급했다.

현재 V-리그는 1군 리그만 존재한다. 남자부는 14명 엔트리 제도까지 지난 시즌 도입됐다. 엔트리에 들지 못하거나, 들었더라도 경기에 거의 나서지 못하는 선수들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무대는 절실하다. 여자부는 웜업존에 선수들이 넘쳐나고 있다.

국내외 지도자들이 강조한 ‘2군리그 필요성’은 V-리그의 가장 큰 숙제 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된 것. 이는 이번 포럼 최대 성과로 꼽을 수 있다.

결국 2군 리그 도입과 방식에 대해 KOVO와 14개 구단은 잰걸음 행보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는 통합워크샵 현장에서 더욱 선명해졌다.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왼쪽)과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 (C)KOVO

춘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춘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