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양현종 KBO리그 통산 162승' KIA, LG에 6:3 승리
정현규 기자 | 2023.05.27 22:42
역투하는 양현종. (C)KIA

양현종이 승리를 거뒀다. KIA 타이거즈가 미소 지었다.

KIA는 27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펼쳐진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선발로 등판한 양현종은 6⅔이닝 동안 마운드에 머물며 7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찍으며 승리투수가 됐다. 시즌 3승(1패)째를 기록했다. 또한 KBO리그 통산 162승(103패)에 성공했다. 이로써 양현종은 리그 역대 다승 순위에서 정민철(161승/은퇴)을 제치고 단독 2위가 됐다. 현재 리그 최다승은 송진우(은퇴)가 보유한 210승이다. 

KIA는 1회말 1사 1,3루 기회에서 최형우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에 성공했다.

LG는 2회초 2사 1,3루에서 박해민의 좌중간 적시타에 이은 홍창기의 2타점 중견수 방면 안타로 3-1 역전에 성공하며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KIA는 다시 힘을 냈다. 4회말 1사 1, 2루에서 변우혁이 우전적시타로 2-3 압박에 나섰다. 김종국 감독은 대타 이창진 카드를 빼들었다. 이는 적중했다. 이창진은 우중간에 떨어지는 역전 2타점 2루타로 4-3 역전을 끌어냈다. 이날 경기 결승타였다.

KIA는 5회말과 6회말에 김선빈과 박찬호의 적시타로 각 1점 씩을 보태 6-3 여유를 찾았다. KIA는 양현종이 물러난 뒤, 최지민(홀드)과 정해영(세이브)이 뒷문을 책임지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했다.

고척돔에선 롯데가 키움에 6-5 진땀승을 거뒀고, 창원에선 한화가 NC에 5-0 완승에 성공했다. 대구에선 KT가 삼성을 5-2로 눌렀다. 잠실에서 열릴 예정이든 두산과 SSG의 경기는 비로 취소됐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