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U20 월드컵] '김용학 만회골ㆍ박승호 동점골' 김은중호, 온두라스와 2-2 무승부
강종훈 기자 | 2023.05.26 11:36
슛을 날리는 김용학. (C)KFA

남자 U-20 대표팀이 온두라스와 2-2 무승부를 거뒀다.

김은중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멘도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FIFA(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두 골을 먼저 내줬지만 김용학(포르티모넨세)의 만회골과 박승호(인천유나이티드)의 동점골로 온두라스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U-20 월드컵은 총 24개국이 4팀씩 6개 조로 나뉜다. 각 조 1,2위와 3위 중 상위 4팀까지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해 우승을 가린다. 이날 무승부로 승점 4점을 획득한 한국은 최소 조 3위를 확보하며, 16강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김 감독은 1차전과 동일한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수비형 미드필더 이찬욱(경남FC) 대신 공격형 미드필더 배준호(대전하나시티즌)를 내세웠고, 공격 성향이 짙은 강상윤(전북현대)와 이승원(강원FC)을 3선에 배치하며 1차전보다 공격 중심의 축구를 예고했다. 1차전 패배로 2차전 승리가 절실한 온두라스의 뒷문을 노리겠다는 계산이었다.

한국은 당초 예상과 달리 경기 초반 강한 압박을 시도한 온두라스에 주도권을 내줬다. 전반 10분까지 우리 진영에서 온두라스의 공세가 지속됐다.

온두라스의 압박에 고전하던 한국은 전반 20분 다비드 오초아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허용했다. 최석현이 왼쪽 페널티 라인 안에서 수비하는 과정에서 심판의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다비드 오초아의 슛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이후 다비드 오초아는 득점 후 5분 만에 경기장을 떠났다. 전반 25분 경합 상황에서 배서준의 왼쪽 귀를 가격하는 고의적인 파울로 레드카드를 받았다. 

수적 우위를 점한 한국은 김용학을 중심으로 다시 공격을 전개해갔다. 전반 43분에는 오른쪽 측면에 있던 김용학이 중앙으로 이동해 왼발로 강하게 슛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7분 뒤 김용학이 또 한 번 중거리에서 슛했으나 공이 골대 왼쪽으로 빗나갔다. 

한국은 후반 들어서도 공격을 주도했지만, 한 번의 역습에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 6분 이삭 카스티요가 다니엘 카터와 2대1 패스 후 오른발 감아차기로 득점했다. 한국은 0-2로 몰렸다.

김은중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배서준 대신 최예훈을 투입한 데 이어, 후반 8분 배준호와 박창우를 빼고 박승호와 조영광을 투입했다. 공격 가담과 크로스가 뛰어난 선수들을 투입하고, 원톱에서 투톱으로 전환하며 측면 공격과 포스트 플레이로 경기를 풀어가겠다는 의도였다.

김 감독의 판단은 그대로 적중했다. 5분 만에 김용학의 만회골이 터졌다. 왼쪽 측면에서 최예훈이 올려준 크로스를 이영준이 버티며 김용학에게 연결했고, 김용학이 왼쪽으로 돌아 들어가 슛해 골망을 갈랐다.

이어 후반 17분에는 박승호의 동점골이 터지며 완전히 분위기를 가져왔다. 왼쪽에서 이승원이 올려준 코너킥을 헤더로 득점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쁨도 잠시, 박승호는 3분 만에 불의의 발목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났다. 한국은 측면을 공략하며 계속된 공격을 이어갔지만 아쉬운 상황이 반복됐다. 후반 41분에는 강상윤의 패스에 이어 오른쪽 측면에서 조영광이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렸다. 골문으로 향한 공은 상대 골키퍼의 손끝에 걸린 뒤, 골포스트를 맞고 나갔다.

\후반 추가시간 7분에는 중앙수비수 최석현이 퇴장당했다. 앞서 경고가 있었던 최석현은 상대의 역습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추가 경고를 받았다. 10명으로 남은 경기를 치른 한국은 추가 실점 없이 2-2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U-20 대표팀은 오는 29일 감비아와 3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비기기만 해도 16강 진출을 확정한다.

동점골을 성공 시킨 박승호. (C)KFA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