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아쉬웠던 1세트 접전' 대한항공, 인도네시아 바양카라에 1:3 패배...조 2위 8강 진출
마나마(바레인)=홍성욱 기자 | 2023.05.17 06:03
한국 대표 대한항공과 인도네시아 대표 바양카라의 경기 장면. (C)KOVO

대한항공이 2023 AVC(아시아배구연맹) 남자부 클럽챔피언십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인도네시아 프롤리가 2위팀 바양카라 프레시시에 패했다.

대한항공은 16일(현지시간) 바레인 마나마 이사(ISA) 스포츠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A조 3차전에서 자카르타 바양카라 프레시시에 세트스코어 1-3(28-30, 17-25, 25-22, 21-25)으로 패했다.

1차전과 2차전을 승리했던 대한항공은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이번 대회 첫 패배를 경험했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2승1패 승점 6점에 머물러 자카르타(승점 7점)에 조 1위 자리를 내줬다.

조 2위로 8강에 오른 대한항공은 17일 휴식일 이후 18일 일본 산토리 선버즈와 8강 조별리그 E조 첫 경기를 치른다. 이날 패배로 1패를 안고 8강 조별리그에 오르게 된 대한항공은 산토리전을 반드시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1세트 초반 대한항공은 바양카라의 조직력에 당황하며 끌려갔다. 바양카라는 대한항공의 공격을 연이어 디그로 연결하며 끈질긴 플레이를 보여줬다. 중국 국가대표팀 수석 코치를 지낸 지앙 지에 감독이 이끄는 바양카라의 서브와 속공, 블로킹은 수준급이었다.

세트 막판까지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은 주전 미들블로커 조재영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28-28 듀스에서 정지석의 서브가 네트에 걸렸다. 이어진 랠리에서 바양카라는 이란 출신 아웃사이드히터 마나비네자드의 오픈 공격이 성공되면서 30-28로 1세트를 가져갔다.

이번 대회 출전 후 처음으로 세트를 내준 대한항공은 2세트 들어서도 자카르타 에이스 파르한 할림에게 거듭 점수를 허용하며 끌려갔다. 최근 두 시즌 연속 인도네시아리그 서브왕을 차지한 파르한은 강력한 서브와 타점 높은 오픈 공격을 앞세워 대한항공을 위협했다.

한국 V-리그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에서 뛴 경험이 있는 다우디 오켈로도 득점 대열에 가세했다. 7점 차까지 뒤처졌던 대한항공은 리시브와 서브에서 연이어 범실을 하며 18-25로 2세트까지 내줬다.

3세트 들어 대한항공이 앞서 나가는 듯했지만, 임동혁의 공격이 연이어 실패로 돌아가며 동점을 허용했다. 대한항공이 패배 위기에 직면하자, 바레인 교민들의 응원 소리가 커졌다. 대한항공이 이겨야 바레인팀 알 아흘리의 8강 진출을 기대할 수 있는 바레인 관중들은 대한항공이 지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경기장으로 몰려와 응원에 가세했다.

응원에 힘입은 정지석이 서브 득점을 올렸고 이어 이준의 오픈 공격이 적중했다. 바양카라 유다 마르디안시아 푸트라의 공격이 밖으로 나가며 대한항공이 세트포인트에 도달했다. 이준의 오픈 공격이 성공하며 대한항공이 25-22로 3세트를 따냈다.

4세트도 바레인과 한국 교민의 일방적인 응원 속에 펼쳐졌다. 바레인 관중은 바양카라 서브 때마다 악기와 음향기기를 동원해 방해했다. 인도네시아 관중들의 기세가 꺾였지만, 경기 내용에서는 대한항공이 끌려갔다.

3일 연속 이어지는 경기에 임동혁을 비롯한 주전들은 체력 저하 속에 실수를 자주 범했다. 반면 상대 에이스 파르한은 서브와 백어택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파르한은 17-14로 앞선 상황에서 손현종의 공격을 블로킹하며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파르한의 활약에 기가 눌린 대한항공은 결국 21-25로 졌다.

이 경기에 앞서 드미트리 무셜스키(러시아)가 이끄는 산토리 선버즈(일본)는 카이필 스포츠클럽(예멘)을 3-0으로 일축하고 C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산토리는 대한항공과 8강 E조에서 만난다.

아시아 최고 세터 중 하나인 사에드 마루프가 소속된 샤흐다브 야즈드(이란)는 타이중은행(대만)을 3-0으로 완파하고 B조 1위로 8강 F조에 진출했다. 패한 타이중은행은 B조 3위가 확정돼 8강에서 탈락했다. 타이중은행 사령탑은 2014~2016년 북한 4·25배구단을 지휘했던 세르비아 출신 브라니슬라브 모로 감독이다.

한국 프로배구 남자부 OK금융그룹 합류를 앞둔 바야르사이한(몽골)이 뛰는 바양콩고르(몽골)는 다이아몬드 푸드 파인 세프 에어포스(태국)를 3-0으로 누르고 C조 2위로 8강에 올랐다. 바양콩고르는 8강 E조에서 대한항공과 맞붙는다.

마나마(바레인)=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나마(바레인)=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