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현장인터뷰] '특별한 선택' 차상현 감독 "우리에겐 변화가 필요했다"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 2023.05.15 13:30
차상현 감독과 지젤 실바. (C)KOVO

"우리에겐 변화가 필요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이 '변화'라는 키워드를 꺼내 들었다. 차 감독은 지난 13일 오후 5시(한국시간 오후 11시) 튀르키예 이스탄불 더블트리 바이 힐튼 움라니예 그랜드볼룸에서 펼쳐진 2023 KOVO(한국배구연맹)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6순위로 지젤 실바(쿠바-아제르바이잔/191cm/OP)를 선택했다. 

구슬 숫자로 본다면 3순위를 노려볼만 했지만 순위는 밀렸다. 지명 직후 차상현 감독은 "지난 아시아쿼터에 이어 구슬이 밀려 조금 아쉽고 서운하다. 그래도 원했던 선수를 뽑을 수 있어 팀 차원에선 천만 다행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지젤 실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우선 서브가 굉장히 좋다. 또한 수비가 됐을 때 점수 배구를 하는 2단 능력이 있다고 봤다. 그리스 리그에서 득점 1위 했던 선수다"라고 덧붙였다. 

차상현 감독은 트라이아웃 첫 날인 11일부터 유일하게 28번 저지를 입는 지젤 실바를 관심 선수로 지목했다. 둘째 날도 마찬가지였다. 결국 이는 지명으로 이어졌다. 

그래도 고민은 있었다. GS칼텍스에는 지난 두 시즌 동안 좋은 활약을 펼친 모마와의 재계약 권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 부분에 대해 차상현 감독은 "모마는 못해서 놓은 것은 결코 아니다. 2년 동안 함께하면서 나와 우리 팀에는 변화가 필요했다. 같은 배구를 반복적으로 하면 상대 분석까지 끝난다. 팀 색깔도 변화가 필요했다. 모마에게는 미리 메시지를 남겼다"라고 말했다.

GS칼텍스는 191cm 지젤 실바를 뽑으면서 높이 면에서 보강이 됐다. FA(프리에이전트) 시장에선 노련한 미들블로커 정대영을 영입하며 중원까지 보강했다. 높이에서 단점은 해소된 것. 

차상현 감독이 구상한 변화는 좋은 출발을 보이고 있다. 이제 특유의 GS 조직력을 만들어가는 일만 남았다. 청평에서 흘릴 구슬땀이 새로운 GS칼텍스를 만들어 낼 것으로 보인다. 지젤 실바는 그 아이콘이 될 전망이다.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