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오피셜] '브리트니 아베크롬비' 전체 1순위로 IBK기업은행에 지명(종합)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 2023.05.14 00:01
아베크롬비와 김호철 감독. (C)KOVO

브리트리 아베크롬비(미국)가 전체 1순위로 IBK기업은행에 지명됐다. 

13일 오후 5시(한국시간 오후 11시) 튀르키예 이스탄불 더블트리 바이 힐튼 움라니예 그랜드볼룸에서 펼쳐진 2023 KOVO(한국배구연맹)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아베크롬비는 전체 1순위로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게 됐다.  

2019 캐나다 토론토에서 펼쳐진 트라이아웃 이후 4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이번 외국인선수 선발에서 7개 구단 가운데 흥국생명 1개 구단만 우선지명권을 행사했다. 이에 따라 옐레나 므라제노비치가 2년 연속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게 됐다. 

나머지 6개 구단은 현장에서 새로 선수를 선정했다. 우선 구슬 추첨이 진행됐다. 지명 순위는 지난 시즌 최종 성적에 따라 7위 페퍼저축은행이 구슬 35개, 6위 IBK기업은행이 30개, 5위 GS칼텍스가 25개, 4위 KGC인삼공사가 20개, 3위 현대건설이 15개, 2위 흥국생명이 10개, 1위 한국도로공사가 5개의 구슬을 부여받은 뒤 추첨을 통해 정해졌다. 

행운의 1순위 지명권은 IBK기업은행에 돌아갔다. 김호철 감독은 망설임 없이 브리트리 아베크롬비(미국)를 선발했다. 브리트니는 트라이아웃 마지막 날인 13일 오전 6시 30분 14시간 비행 끝에 이스탄불 공항에 도착해 곧바로 트라이아웃 현장으로 이동했고, 마지막 날 열린 트라이아웃에서 힘든 가운데 기량을 펼쳤다. 이후 1순위로 뽑히며 한국행을 확정지었다. 

2순위 페퍼저축은행은 야스민 베다르트(미국)를 선택했다. 지난 두 시즌 동안 현대건설의 연승 행진을 이끈 아이콘이었다. 부상 회복이 관심사지만 이전의 기량을 펼친다면 하위권인 신생구단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3순위 흥국생명은 옐레나와 재계약을 선택했고, 4순위 KGC인삼공사는 지오바나 밀라나(미국)를 지명하며 아웃사이드히터 보강에 성공했다.  

5순위 지명 순위가 된 현대건설은 모마 바소코(카메룬)를 뽑았다. 두 시즌 동안 GS칼텍스에서 위력적인 공격을 뽐냈던 선수다.

6순위 GS칼텍스는 지젤 실바(쿠바-아제르바이잔)를 선택했다. 차상현 감독이 첫 날부터 점찍어 둔 선수였다. 마지막 7순위 한국도로공사는 공격력이 돋보인 반야 부키리치(세르비아)를 선택했다.

이번 드래프트에서 처음으로 뽑힌 선수들은 연봉 25만 달러(세금 포함)를 받게 된다. 아베크롬비, 야스민(중도 교체로 1년차 해당), 지오바나, 지젤 실바, 반야 부키리치가 해당 된다. 두 시즌 연속 V-리그에서 뛰게 되는 옐레나와 모마는 30만 달러를 받는다.  

< 2023 KOVO 여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결과 >

# 1순위 : IBK기업은행

브리트리 아베크롬비(미국-푸에르토리코 / 1995년생 / 191cm / OP)

# 2순위 : 페퍼저축은행

야스민 베다르트 / 미국 / 1996년생 / 193cm / OP)

# 3순위 : 흥국생명

옐레나 므라제노비치 / 보스니아-세르비아 / 1997년생 / 196cm / OP)

# 4순위 : KGC인삼공사

지오바나 밀라나 / 미국 / 1998년생 / 186cm / OH)

# 5순위 : 현대건설

모마 바소코 / 카메룬 / 1993년생 / 184cm / OP)

# 6순위 : GS칼텍스

지젤 실바 / 쿠바-아제르바이잔 / 1991년생 /191cm / OP

# 7순위 : 한국도로공사 

반야 부키리치 / 세르비아 / 1999년생 / 198cm / OP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