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현장인터뷰] '이크바이리 지명' 최태웅 감독 "빠른 발을 극대화 시키겠다"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 2023.05.09 09:27
최태웅 감독이 지명 직후 이크바이리 팻말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C)KOVO

현대캐피탈이 지난 시즌 삼성화재에서 뛴 아흐메드 이크바이리(AHMED IKHBAYRI/리비아/200cm/OP)를 지명했다.

현대캐피탈은 8일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10시) 튀르키예 이스탄불 더블트리 바이 힐튼 움라니예 그랜드볼룸에서 펼쳐진 2023 KOVO(한국배구연맹) 남자부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5순위로 이크바이리를 지명했다. 

이미 4개 구단(대한항공, 한국전력, OK금융그룹, KB손해보험)이 우선지명권을 행사하며 지난 시즌 활약한 선수와의 동행을 결정한 가운데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은 고민이 생겼다. 새롭게 선수를 뽑아야 하는 3개 구단 가운데 구슬 10개로 확률이 가장 낮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에 행운이 찾아왔다. 전체 5순위가 되면서 우리카드(구슬 20개)보다 먼저 선수를 지명할 수 있게 된 것.

최태웅 감독은 요스바니에 이어 두 번째 옵션으로 생각하고 있던 이크바이리를 주저 없이 선택했다. 

지명 직후 취재진을 만난 최 감독은 "지난해 1순위로 뽑혔던 이크바이리를 지명했다. 실력은 다들 잘 아시는 것처럼 현지에서 점검한 선수들보다 나았다고 봤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슬이 앞에 나와 안심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최태웅 감독은 "이크바이리와 여기 있는 선수들을 비교하자면 기량차이가 큰 건 아니다. 다만 국내리그를 경험했다는 부분과 서브 안정성, 우리 문화를 알고 대처하는 부분, 훈련과 경기 태도까지 고려했다"라고 지명 이유를 부연 설명했다. 

이크바이리가 현대캐피탈 선수가 되면서 역할도 조금은 달라진다. 현대캐피탈에도 변화가 생긴다. 최태웅 감독은 "삼성화재에서 이크바이리가 했던 플레이를 충분히 존중한다. 단, 우리와는 팀 스타일이 다르다. 우리 팀은 이크바이리 활용에 조금 변화를 줄 계획이 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점유율 개념 보다 이크바이리의 빠른 발을 장점으로 극대화 시킬 생각은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렇다면 세터와의 호흡이 중요한 상황이었다. 현대캐피탈은 지난 시즌 김명관 세터로 출발해 신인 이현승 세터가 주전으로 활약하다 포스트시즌에서 다시 김명관 세터가 중용된 바 있다. 현재 김명관 세터는 국가대표팀에 선발된 상태다. 

최태웅 감독은 "아포짓스파이커 쪽으로 올리는 토스는 (김)명관이가 좀더 안정적이다. 명관이가 좀더 편한 토스를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현승이가 포스트시즌에 많이 나가지 못한 간 건 대학생 나이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부분도 이유였다"라고 덧붙였다.

최 감독은 "다음 시즌 현승이도 더 성장할 것이다. 하지만 좀더 공격적인 배구를 하려면 김명관 선수가 해주면 좋을 거라 본다"라며 김명관 세터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미 최태웅 감독은 이크바이리를 아포짓스파이커로 활용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허수봉의 포지션 이동은 필수적이었다.

최태웅 감독은 "(허)수봉이의 원래 포지션은 아웃사이드히터다. 팀에서 아포짓스파이커를 담당했던 상황이었다. 수봉이는 아웃사이드히터를 소화할 수 있고 미들블로커도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이크바이리 지명으로 현대캐피탈은 아포짓스파이커 이크바리이를 축으로 다음 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최태웅 감독이 언급한 빠른 배구 또한 궁금해졌다.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스탄불(튀르키예)=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