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김연경ㆍ한선수' 2022-2023 V-리그 MVP...신인상 '최효서ㆍ김준우'
홍성욱 기자 | 2023.04.10 17:36
MVP를 수상한 김연경(왼쪽)과 한선수. (C)KOVO

김연경(흥국생명)과 한선수(대한항공)가 정규리그 MVP로 반짝반짝 빛났다.

10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2-2023 V-리그 시상식에서 김연경과 한선수가 MVP로 선정됐다.

김연경은 기자단 투표 31표 가운데 31표를 받아 만장일치로 수상했다. 이는 2018-2019시즌 이재영(흥국생명) 이후 V-리그 역대 두 번째 만장일치 수상이다. 

김연경은 "만장일치 수상이라 감사하다. 챔프전 MVP까지 받았으면 좋았을 것 같다"라고 말한 뒤, "올 시즌 많은 일과 힘들 일이 있었다. 구단 관계자와 식구들께 감사드린다. 선수 생활을 더 하게 된다면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FA라 선택권이 있다. 덜 힘든 팀을 선택하겠다"라고 말해 새로운 팀을 저울질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실제 김연경은 FA 협상 개시일부터 타구단과 협상 테이블을 차리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한선수는 기자단 투표 31표 가운데  19표를 받아 레오(OK금융그룹/6표), 정지석(대한항공/4표), 허수봉(현대캐피탈/1표), 임동혁(대한항공/1표)를 제치고 수상했다. 

한선수는 "이번 시즌 3연속 통합우승을 해 뜻 깊은 시즌이었다. 정규리그 MVP까지 받게 돼 감사드린다. 구단과 선수들의 믿음이 이 상을 받게 된 원인이다. 가족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시즌 4연속 통합우승을 노리겠다. 배구를 할 수 있는 그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베스트7에는 여자부 임명옥(한국도로공사), 김다인(현대건설), 배유나(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김연경(흥국생명), 산타나(IBK기업은행), 엘리자벳(KGC인삼공사)이 각각 수상했고, 남자부에선 오재성(우리카드), 황택의(KB손해보험), 신영석(한국전력), 최민호(현대캐피탈), 타이스(한국전력), 정지석(대한항공), 레오(OK금융그룹)가 선정됐다.

생애 단 한 번만 받을 수 있는 신인상은 여자부 최효서(KGC인삼공사)와 남자부 김준우(삼성화재)가 받았다. 김준우는 기자단 투표 31표 가운데 18표를 받아 이현승(현대캐피탈/13표)을 제치고 수상했다. 최효서는 17표를 획득하며 수상했다. 동료 박은지(KGC인삼공사/8표)와 이민서(페퍼저축은행/6표)를 따돌리며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를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끈 김종민 감독과 대한항공을 통합우승으로 빛나게 한 토미 틸리타이넨 감독은 각각 감독상을 수상하며 미소 지었다.

V-리그는 이날 시상식을 끝으로 본격적인 비시즌으로 접어든다.

< 도드람 2022-2023 V-리그 시상식 수상자 명단 >

# MVP

김연경(흥국생명), 한선수(대한항공)

# 신인상

최효서(KGC인삼공사), 김준우(삼성화재)

# 감독상

김종민(한국도로공사), 토미 틸리카이넨(대한항공)

# 베스트7

< 여자부 >

리베로 : 임명옥(한국도로공사)

세터 : 김다인(현대건설)

미들블로커 : 배유나(한국도로공사), 양효진(현대건설)

아웃사이드히터 : 김연경(흥국생명), 산타나(IBK기업은행)

아포짓스파이커 : 엘리자벳(KGC인삼공사)

< 남자부 >

리베로 : 오재성(우리카드)

세터 : 황택의(KB손해보험)

미들블로커 : 신영석(한국전력), 최민호(현대캐피탈)

아웃사이드히터 : 타이스(한국전력), 정지석(대한항공)

아포짓스파이커 : 레오(OK금융그룹)

# 페어플레이상 : KGC인삼공사, 한국전력

# 심판상 : 최재효(주-부심), 황은지(선심-기록심)

# 공로상 : 김영민(KBS PD)

신인상에 빛나는 김준우(왼쪽)와 최효서.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