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챔프2] ‘확률 100%로 김천행’ 흥국생명, 마스크 쓴 도로공사에 3:0 완승
인천=홍성욱 기자 | 2023.03.31 20:30
환호하는 이주아.(C)KOVO

흥국생명이 1차전에 이어 2차전까지 승리하며 확률 100%를 점유하며 김천으로 내려가게 됐다.

흥국생명은 31일 홈코트인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2-2023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의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15, 25-21)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흥국생명은 남은 3경기 가운데 1경기만 승리해도 최정상에 오르며 가슴에 별을 달 수 있게 됐다. 역대 여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과 2차전을 승리로 이끈 팀의 우승 확률은 5차례 가운데 5차례로 100%다. 반면 도로공사는 주축 선수들이 몸살과 인후통으로 인해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서는 투혼을 펼쳤지만 세트 획득까지 이어지지 못한 가운데 벼랑 끝에 몰렸다.

흥국생명은 옐레나가 21점, 김연경이 18점, 김미연이 9점, 이주아가 7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공격 득점 46-31 절대우위 속에 블로킹 득점 8-4, 서브 득점 5-2까지 모든 지표에서 앞섰다. 반면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10점, 캣벨이 9점, 전새얀이 8점, 배유나가 7점을 올렸지만 세트 획득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흥국생명은 아포짓스파이커 옐레나(6), 아웃사이드히터 김연경(4)과 김미연(1), 미들블로커 이주아(2)와 김나희(5), 세터 이원정(3), 리베로 김해란이 선발로 출전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아포짓스파이커 문정원(3), 아웃사이드히터 캣벨(4)과 전새얀(1), 미들블로커 정대영(2)과 배유나(5), 세터 이윤정(6), 리베로 임명옥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배유나와 전새얀은 마스크를 쓴 가운데 경기에 나섰고, 박정아는 마스크를 착용하게 웜업존에서 출발했다.

1세트 시작과 함께 흥국생명이 주도권을 움켜쥐었다. 김연경의 첫 득점에 김미연이 서브 득점으로 흐름을 이어가자 옐레나가 후위에서 강타를 터뜨렸다. 똑같은 흐름이 데자뷰 되면서 전광판은 6-0을 가리켰다.

결국 이 점수 차는 세트가 끝날 때까지 극복되지 못했다. 도로공사는 전새얀의 연속 서브 득점 때 9-14로 격차를 좁혔고, 교체 투입된 박정아의 연속 강타와 정대영의 속공 득점으로 16-20까지 격차를 줄였지만 거기까지였다. 흥국생명은 김미연의 서브에이스 이후 김연경의 강타로 1세트를 따냈다. 스코어는 25-18이었다.

2세트. 도로공사는 문정원이 4번, 박정아가 2번에서 출발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 그대로 였다. 김연경이 4번, 이주아가 2번 이었다.

7-7까지 펼쳐진 주도권 싸움에서 흥국생명이 이원정의 블로킹 득점과 옐레나의 후위 페인트 득점으로 10-8 리드를 잡았다.

계속된 15-13에선 옐레나의 서브 에이스와 상대 범실로 흥국생명이 17-13까지 리드 폭을 키웠다. 김연경이 어렵사리 넘긴 볼이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스코어는 19-14로 벌어졌다.

이원정의 블로킹 득점과 상대 오버넷 범실로 흥국생명은 22-15까지 앞서며 세트 마무리에 들어갔다. 김연경은 빈 공간을 노렸고, 이원정은 다시 한 번 전새얀의 공격을 차단했다. 2세트도 흥국생명이 따냈다. 스코어는 25-15였다.

3세트. 도로공사는 캣벨이 아포짓스파이커로 4번에 자리했고, 박정아와 전새얀이 2번과 5번에 나서는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공격 극대화를 노린 배수진이었다.

10-10 동점까지 팽팽한 접전이 전개됐다. 이후 도로공사가 앞서기 시작했다. 상대 김연경의 공격 범실 이후 캣벨이 김연경의 공격을 차단했다.

흥국생명은 옐레나의 백어택 이후 김채연의 블로킹 득점으로 곧바로 12-12 동점에 성공했다. 계속된 14-14에서 상대 서브 범실 이후 옐레나의 공격 득점으로 흥국생명은 16-14 리드 속에 테크니컬 타임아웃으로 접어들었다.

도로공사는 추격했다. 전새얀의 득점에 이은 캣벨의 절묘한 왼손 득점으로 20-20 동점에 성공했고, 상대 옐레나의 백어택이 네트에 걸리며 21-20 역전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재치 있는 득점에 이은 왼쪽 강타로 22-21 재역전을 끌어냈다. 김연경은 추가점을 내며 환호하자 옐레나가 오른쪽 강타로 팀을 매치포인트로 안내했다. 2차전도 흥국생명의 승리로 마무리 됐다. 

챔피언결정전 3차전은 오는 4월 2일 오후 7시 김천에서 펼쳐진다.

서브를 시도하는 김나희. (C)KOVO
환호하는 김해란. (C)KOVO
도로공사 주축 선수 박정아, 배유나, 전새얀(왼쪽부터)은 이날 경기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임했다. (C)KOVO

인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