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광주FC 정호연, 2023시즌 첫 K리그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 수상
강종훈 기자 | 2023.03.30 12:58

광주FC 미드필더 정호연이 올 시즌 첫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을 수상했다.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경남제약의 후원을 받아 2021년 신설한 상으로, 매달 K리그1에서 가장 큰 활약을 펼친 '영플레이어'에게 주어진다.

후보 자격조건은 K리그1 선수 중 ▲한국 국적, ▲만 23세 이하(2000년 이후 출생), ▲K리그 공식경기 첫 출장을 기록한 연도로부터 3년 이하(2021시즌 이후 데뷔)이다. 위 세 가지 조건을 충족하고, 해당 월의 소속팀 총 경기시간 중 절반 이상에 출장한 선수를 후보군으로 한다. 연맹 기술위원회 산하 기술연구그룹(TSG) 위원들의 논의 및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결정한다.

올해 첫 영플레이어 상은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총 4경기를 평가 대상으로 했다. 이 기간 활약한 정호연, 엄지성(이상 광주), 이태석(서울), 황재원(대구), 양현준(강원) 등 모두 5명이 후보에 올랐다. 이 중 정호연은 올 시즌 현재까지 전경기, 전시간 출장해 광주의 중원을 책임지고 있다. 여기에 1라운드 수원전, 4라운드 인천전에서 각각 도움 1개씩 올리는 등 활약하며 TSG 위원들로부터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2000년생 정호연은 광주 U-18팀인 금호고 졸업 후 단국대를 거쳐 2022시즌을 앞두고 광주에 입단했다. 그해 36경기에 나와 1골 4도움으로 광주의 K리그2 우승에 일조했다. 올 시즌 역시 개막전부터 선발 출전해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공격과 수비를 가리지 않고 활약 중이다.

올 시즌 첫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시상식은 4월 1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5라운드 광주와 수원FC의 경기에서 개최되며, 정호연에게는 트로피와 상금이 전달된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