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2023 KBO리그 선수 평균 연봉 1억 4,648만 원...지난해보다 4% 감소
정현규 기자 | 2023.03.07 15:42
연차별 최고 연봉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이정후. (C)키움

2023 KBO리그 선수 평균 연봉은 1억 4,648만 원으로 집계됐다. 

KBO가 7일 발표한 2023 KBO리그 선수단 연봉 현황에 따르면(2월 27일까지 계약 기준) 신인과 외국인선수를 제외한 10개 구단 소속선수 506명의 평균 연봉은 1억 4,648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평균 연봉 역대 최고액으로 기록됐던 2022시즌 1억 5,259만 원보다 약 4% 감소된 금액이다. 

▲ 한화, 소속선수 평균 연봉 최고 인상률인 49.9% 기록

한화의 2023시즌 팀 평균 연봉(신인 및 외국인선수 제외)은 1억 3,571만 원이다. 전 시즌 9,052만 원 대비 4,519만 원 상승해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인상률(49.9%)을 보였다. 한화의 평균 연봉 인상은 2023시즌 채은성, 이태양, 오선진 등 FA(프리에이전트)계약을 통한 적극적인 전력 보강의 결과로 풀이된다. 롯데는 전 시즌 평균 연봉 1억 1,342만 원에서 2,796만 원이 상승된 1억 4,138만 원으로 24.6%의 인상률을 보이며 한화에 이어 인상률 2위에 올랐다.

KBO리그 엔트리 등록 기준(외국인선수 제외) 구단별 상위 28명의 평균 연봉 인상률 역시 한화(58.6%)와 롯데(24.5%)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 SSG, 팀 평균 연봉 1억 7,559만 원...10개 구단 중 최고액

지난해 통합 우승을 달성한 SSG는 팀 평균 연봉 1억 7,559만 원을 기록, 작년에 이어 팀 평균 연봉 1위를 차지했다. 지난 시즌 2억 7,044만 원 대비 35.1% 감소한 금액이지만, 여전히 10개 구단 중 가장 높은 연봉을 지급한다.

삼성은 평균 연봉 1억 6,341만 원으로 SSG를 이어 2위를 기록했다. KBO리그 엔트리 등록 인원 기준인 구단별 상위 28명의 합산 평균 연봉 역시 SSG가 가장 높은 3억 957만 원을 기록했다.

▲ 한화 채은성, 2023시즌 연봉 최고 인상 금액과 인상률 보여

FA로 LG에서 한화로 이적한 채은성은 전년 대비 연봉 최고 인상액을 기록했다. 전년 2억 8,000만 원에서 15억 2,000만 원 오른 18억 원으로 계약을 마쳤다. 인상률 역시 542.9%로 2023시즌 최고치에 달한다. 이번 연봉 계약을 통해 채은성의 연봉은 2022시즌 한유섬(1,233.3%)과 구자욱(594.4%)에 이어 KBO리그 역대 3번째로 높은 인상률로 기록됐다.

▲ 키움 이정후, 연차별 최고 연봉 신기록 행진

입단 7년 차인 이정후는 올 시즌에도 해당 연차 최고 연봉을 받는다. 종전 7년 차 최고 연봉자였던 당시 키움 김하성(2020년 5억 5,000만 원)보다 2배 많은 11억 원이다. 이정후는 3년 차였던 지난 2019년부터 해당 연차 역대 최고액을 기록하며, 올해까지 5년 연속 해당 연차 최고 연봉 신기록 달성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 투수 부문 최다 연봉자 롯데 박세웅, 타자는 삼성 구자욱

투수 부문 최고 연봉자는 롯데 박세웅이다. 박세웅은 비FA 다년계약으로 연봉 15억 원에 도장을 찍으며 올해 투수 부문 및 역대 10년 차 선수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로 집계됐다. 타자 부문 최고 연봉자는 삼성 구자욱으로 올 시즌 20억 원을 받는다.

2023 KBO리그 구단 중 소속선수의 평균 연차가 가장 높은 구단은 LG(9.5년)인 반면, 가장 낮은 구단은 키움(7.7년)으로 집계됐다. 또한 평균 연령이 가장 높은 구단은 SSG(28.9세), 가장 낮은 구단은 NC(27.1세)다.

KBO리그 전체 등록 선수의 평균 신장은 지난해 대비 182.9cm에서 182.5cm으로 감소하였고, 체중은 87.4kg에서 87.5kg으로 소폭 증가했다. 평균 연령은 27.9세에서 28세로 올랐다.

2023 KBO리그는 3월 13일부터 열리는 시범경기와 함께 정규시즌을 대비한 예열을 시작한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