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여전한 활약’ 김연경 “은퇴는 아직 결정된 부분이 없다”
홍성욱 기자 | 2023.02.20 11:01
김연경. (C)KOVO

김연경의 활약은 여전하다. 몸 상태도 전성기의 김연경과 비교하면 조금 떨어지긴 했지만 아직도 정상급 기량이다. 경험적인 부분은 축적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김연경의 은퇴가 공식화되는 분위기다.

이에 김연경은 1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GS칼텍스와의 5라운드 경기를 승리로 이끈 뒤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지난 경기 후 인터뷰 때 질문이 나와 ‘(은퇴를)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질문이 나와 답을 했다. 먼저 말한 건 아니다. 아직 결정된 건 없다. 구체적으로 정해지면 말씀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은퇴를 기정사실화 하는 분위기에 대해서는 선을 그은 것. 

현재 김연경이 은퇴를 '경우의 수'로 두고 고민하고 있는 건 분명하다. 단, 은퇴를 최종 결정지은 건 아니다. 김연경의 은퇴는 선수 본인이 결정할 몫이다. 측근들과의 깊은 논의를 거쳐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2월 중순까지 측근들과 논의를 하고 은퇴 여부와 향후 계획을 발표할 계획도 있었지만 이를 연기한 것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다. 이미 2월 중순도 지났다. 어떤 결정을 내릴 것인지는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김연경은 “은퇴 얘기가 나오고 나서 생각보다 연락이 많이 오지는 않았다”라고 언급하며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해외리그에 몸 담았던 김연경이 국내 리그로 복귀한 후 다시 중국리그로 떠났을 때는 해외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할 가능성도 있었다. 하지만 김연경은 다시 한국리그로 돌아왔다. 이는 선수생활을 한국에서 마무리하겠다는 의지이기도 했다.

현재 김연경은 V-리그에서 처음으로 FA(프리에이전트) 요건을 갖췄다. 이를 행사할 것인지 여부도 관심사로 남아 있다.

이런 상황에서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튀르키예리그 페네르바체에서 4시즌 동안 함께 했던 마르첼로 아본단자 감독을 영입했다.

김연경은 아본단자 감독이 입국한 18일과 19일 많은 대화를 나눴다. 김연경은 “귀에 피가 날 정도로 많은 얘기를 했다(웃음). 감독님은 4년 만에 뵙는 것 같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감독님을 시즌 중에 영입하는 게 어려운 일이다. 흥국생명 프런트에서 순조롭게 잘 해줘 감사하게 생각한다. 얼마 남지않은 시즌을 새 감독님과 함께 잘 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2024-2025시즌까지 팀을 지휘할 예정인 아본단자 감독이 다음 시즌도 함께하자는 언급을 했냐는 질문에 김연경은 “그런 얘기를 하지는 않았다. 올 시즌과 관련해 얘기했다”라고 언급했다.

최근 페퍼저축은행이 미국 국적의 아헨 킴 감독을 선임한 직후 흥국생명이 유럽리그에서 명성을 떨친 아본단자 감독을 선임한 부분에 대해 김연경은 “최근에 해외로 진출하는 선수가 없다. 해외 무대에선 배울 수 있는 부분이 있다. 더 큰 무대다. 이렇게 외국인감독들이 국내로 오면 많이 배울 수 있게 된다. 생각도 넓어질 것 같다. 기대가 된다. 우리 배구에도 도전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연경은 시즌 마무리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김연경은 "우선 남은 7경기를 잘 마무리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1위를 지키며 정규리그를 마치고, 챔피언결정전으로 직행하는 걸 겨냥하고 있었다. 

김연경 주변 인사들은 분주하다. 지난해부터 김연경 재단 설립을 위해 움직이고 있고, 최근 가속화 작업 중이다. 이는 김연경의 뜻과도 궤를 같이한다.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선수위원 도전도 추진하고 있다. 이런 두 움직임은 은퇴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재단은 선수 은퇴가 전제조건이 되는 건 아니다. 설립시기도 조정은 가능하다. 선수위원은 파리올림픽이 2024년 7월에 열리기 때문에 다음 시즌을 뛰면서 준비해도 지장은 없다.  

한편 김연경은 이번 시즌 국가대표팀에 어떤 형태로든 기여하겠다고 대한배구협회에 전달했다. 구체적인 김연경의 역할은 배구협회와 조율 중이다. 대표팀에 힘을 실어주는 측면이다. 김연경은 대표팀에 대한 애정이 특별하다. 지난 시즌 VNL(발리볼네이션스리그)과 월드챔피언십 때도 선수들, 그리고 배구협회 관계자들과 계속 소통하며 조언했고, 걱정스런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인터뷰를 마치고 나서는 김연경에게 '이렇게 선수생활을 끝내면 아쉽지 않겠냐'고 물었더니 김연경은 미소를 지으며 "결정되고 나면 말씀드리겠다"라고 답했다. 아직은 김연경 본인도 선수 은퇴에 대한 최종 결정을 고민하고 있다. 

김연경이 20일 경기 직후 아본단자 감독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