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NC '이명기ㆍ이재용' ↔ 한화 '조현진ㆍ신인 7R 지명권' 트레이드
정현규 기자 | 2023.02.14 14:55
이명기. (C)NC 다이노스

NC와 한화가 14일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NC가 FA(프리에이전트) 외야수 이명기와 포수 이재용을 한화에 보내고, 한화로부터 내야수 조현진과 2024년 신인 드래프트 7라운드 지명권(전체 61순위)을 받는 내용이다.

이를 위해 NC는 FA 이명기와 우선 계약기간 1년, 최대 1억 원(연봉 5,000만 원, 옵션 5,000만 원)에 계약을 체결했고, 사인 앤 트레이드 형식을 취했다. 

이번 트레이드로 한화이글스는 중복 포지션 해결과 함께 부족 포지션에 대한 뎁스를 강화하게 됐다.

한화 유니폼을 입는 외야수 이명기는 통산타율 0.307을 기록중인 좌타 외야수로, 지난 시즌 94경기에 출전해 300타수 78안타 타율 0.260, 23타점의 기록을 올렸다.

포수 이재용은 1999년생의 군필 자원으로, 2017년 NC 2차 5라운드로 지명된 잠재력 있는 포수다. 지난 시즌 8경기에 출전해 5타수 1안타의 기록을 남겼는데, 그 안타가 홈런이었다. 퓨처스 통산 기록은 118경기 249타수 49안타 19타점이다.

이번 트레이드에 대해 한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도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수베로 감독은 "허인서의 군입대로 포수 뎁스가 약해질 것을 우려했는데 젊은 군필 포수의 합류로 그 자리가 채워져 내부 경쟁이 가능해졌기 때문에 매우 만족스럽다"며 "이명기 역시 NC의 2번타자로 좋은 인상을 받았던 선수였는데 이번 두 선수의 합류로 우리의 내부경쟁이 강화돼 더 좋은 팀으로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 동안 우리는 리그에서 가장 많은 젊은 선수들이 기회를 받아왔지만 이제는 리그 내 경쟁력 있는 수준으로 갖춰나가야 할 시간"이라며 "이번 트레이드가 시사하는 메시지는 명확하다. 경쟁을 통해 이겨내야만 자신의 자리가 생긴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트레이드로 새로 합류하는 이명기와 이재용은 일본 고치에서 진행중인 퓨처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계획이다.

한편 NC 유니폼을 입는 조현진은 아라초(함안리틀)-창원신월중-마산고 출신의 2002년생 우투좌타 내야수로 2021 KBO 신인 드래프트 2차 6라운드 전체 52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다. 지난해 퓨처스리그 89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0(220타수 66안타), 20볼넷, 25타점, 6도루를 기록했다.

임선남 NC 다이노스 단장은 “조현진 선수는 우리 연고지역 출신의 젊은 내야수로, 아마야구 시절부터 꾸준히 지켜보던 선수다. 야구 센스가 좋고,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 3할 타율을 기록하는 등 성장세가 좋은 모습을 눈여겨봤다. 새로운 환경에서 더욱 발전하여 앞으로 우리 팀에 필요한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조현진은 16일 창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C팀(NC 퓨처스)의 CAMP 2에 합류한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