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벤투 후임 새 대표팀 감독, 3월 24일 콜롬비아 상대로 데뷔전 나선다
강종훈 기자 | 2023.02.06 21:38
지난 2019년 3월에 펼쳐진 콜롬비아와의 친선경기(C)KFA

3월 국내에서 열리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A매치 첫 상대가 콜롬비아로 정해졌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3월 24일 콜롬비아 대표팀과 친선 A매치를 갖기로 했다고 6일 발표했다. 경기 장소와 킥오프 시간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로써 콜롬비아전은 새롭게 부임할 한국 대표팀 감독의 데뷔전이 될 전망이다.

3월 28일쯤에 열릴 A매치 두 번째 경기 상대는 현재 협의중이며, 남미 국가중에서 정해질 예정이다. 이 기간에 유럽과 아프리카 국가들은 대륙 선수권 예선 일정이 잡혀있고, 북중미 나라 대부분은 네이션스리그 경기를 치르기 때문에 대한축구협회는 그동안 남미 국가들과 경기 협의를 진행해왔다.

3월에 열릴 이번 친선 두 경기는 FIFA(국제축구연맹)가 정한 A매치 기간에 열리기 때문에 해외파 선수들까지 소집할 수 있다.

콜롬비아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FIFA 랭킹에서 17위에 올라, 25위인 한국보다 8계단 높다.  카타르 월드컵 남미 예선에서는 6위에 그쳐 본선 진출에는 실패했다.

한국과 콜롬비아는 그동안 7차례 A매치를 치러 한국이 4승 2무 1패로 앞서 있다. 가장 최근의 대결은 4년전인 2019년 3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경기로, 손흥민과 이재성의 골로 우리가 2-1로 이겼다.

아르헨티나 출신 네스토 로렌조 감독이 이끄는 콜롬비아 대표팀의 유명 선수로는 하메스 로드리게스(올림피아코스), 다빈손 산체스(토트넘),  루이스 디아즈(리버풀), 후안 콰드라도(유벤투스) 등이 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