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박정아의 에이스 본능’ 도로공사, GS칼텍스에 3:1 승리로 3위 사수
장충=홍성욱 기자 | 2023.01.27 21:33
박정아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박정아가 에이스 본능을 코트에서 펼쳐보이며 팀의 역전승을 끌어냈다.

한국도로공사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2-2023 V-리그 GS칼텍스와의 4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4-26, 27-25, 28-26, 33-31)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연승에 성공한 한국도로공사는 13승 11패 승점 38점으로 3위를 사수한 가운데 4라운드를 마무리 했다. 반면 연패에 빠진 GS칼텍스는 11승 13패 승점 33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한국도로공사는 박정아가 3세트 후반 맹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박정아가 29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캣벨은 30점을 올리며 승리를 합작했다. 배유나는 14점을 도왔고, 정대영이 11점을 기록했다.

GS칼텍스는 모마가 33점, 유서연이 24점, 강소휘가 16점, 한수지가 11점을 올렸지만 1세트를 따낸 흐름을 이어가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한국도로공사는 아포짓스파이커 문정원, 아웃사이드히터 캣벨과 박정아, 미들블로커 정대영과 배유나, 세터 이윤정, 리베로 임명옥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GS칼텍스는  아포짓스파이커 모마, 아웃사이드히터 강소휘와 유서연, 미들블로커 문명화와 한수지, 세터 안혜진, 리베로 한다혜가 선발로 출전했다.

1세트 초반 도로공사가 먼저 앞서갔다. 캣벨의 공격득점에 배유나의 블로킹 득점으로 6-4 리드를 잡았다. 이후 도로공사는 연속득점에 성공하며 11-4까지 줄달음질쳤다.

GS칼텍스는 유서연-한수지-안혜진이 전위에 있는 포메이션에서 유서연이 공격을 성공시키지 못하며 애를 먹었다.

모마의 백어택 득점으로 어렵사리 마의 4점에서 벗어난 GS는 연속 득점으로 힘을 냈다. 강소휘와 모마의 득점에 문명화가 속공으로 가세했고, 한수지는 서브 득점으로 12-12 동점을 알렸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문명화의 블로킹 득점, 교체 투입된 김지원의 서브 득점 등이 어우러지며 22-16까지 달려나갔다. 모마의 후위 강타가 터지며 24-19가 전광판에 새겨질 때만 해도 세트는 곧바로 마무리 될 것 같았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추격했다. 캣벨의 후위 강타에 이은 블로킹 득점이 나왔고, 정대영의 다이렉트 킬과 상대 연속 범실로 24-24 듀스가 됐다.

이 과정에서 주부심의 경기 운영은 아쉬웠다. 네트 터치는 지적되지 않았고, 주심 비디오판독의 묘미도 살리지 못했다.

경기는 어수선한 가운데 이어졌고, GS칼텍스가 마무리에 성공했다. 모마와 강타 이후 상대 캣벨의 공격 범실로 세트가 마무리 됐다. 스코어는 26-24였다.

2세트 초반부터 도로공사가 힘을 냈다. 캣벨의 강타와 블로킹 득점에 배유나가 화답하며 초반 7-2 리드를 잡았다.

GS칼텍스는 야금야금 격차를 좁혔다. 유서연의 왼쪽 강타와 한수지의 블로킹 득점에 이은 서브 득점으로 9-10 압박에 나섰다.

1점 싸움은 세트 후반까지 치열하게 전개됐다. GS칼텍스는 강소휘의 강타에 상대 이예림의 서브 범실과 유서연의 강타로 20-19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진 긴 랠리가 한수지의 블로킹 득점으로 마무리 되며 전광판은 22-20을 점등했다. 유서연과 모마의 강타로 스코어는 24-21이 됐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이번에도 추격했다. 캣벨의 강타 이후 날카로운 서브 때 상대 범실과 배유나의 다이렉트 킬이 나왔다.

2세트도 24-24 동점이 되며 듀스로 접어들었다. 세트는 도로공사가 따냈다. 25-25에서 이윤정의 재치 있는 득점 이후 박정아가 블로킹 득점을 올리며 세트를 마무리 지었다. 스코어는 27-25였다.

3세트. 팽팽한 접전이 이어졌다. 13-13 동점에서 GS칼텍스가 3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유서연과 모마의 공격력이 돋보였다.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19-17에서 도로공사 전새얀과 임명옥이 충돌하며 잠시 경기가 중단되기도 했다. 두 선수는 계속 경기에 임했다.

혼전은 계속됐다. GS칼텍스가 강소휘의 득점으로 20점 고지에 먼저 오르자 도로공사는 상대 범실을 틈타 19-20 추격에 나서며 압박했다.

하지만 GS칼텍스는 유서연과 강소휘의 전후위 공격이 폭발하며 23-20까지 달려나갔다. 한수지는 속공 득점으로 24-21 세트포인트로 팀을 안내했다.

도로공사는 이번에도 추격했다. 박정아가 두 차례 공격 득점에 이은 블로킹 득점을 올리며 기어코 24-24 듀스를 만들었다.

계속된 26-26에서 박정아의 서브가 그대로 네트를 넘어오자 캣벨이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이어진 랠리는 정대영의 블로킹 득점으로 마무리 됐다. 세트는 도로공사가 차지했다. 스코어는 28-26이었다.

4세트. 세트 초중반 흐름은 GS칼텍스였다. 유서연과 모마의 강타를 앞세워 13-8까지 5점을 앞섰다.

하지만 이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도로공사는 정대영과 배유나의 득점에 박정아의 블로킹 득점으로 15-15 동점에 성공했다. 노련미를 앞세운 도로공사는 배유나의 블로킹 득점으로 20-19 역전을 끌어냈다. 

GS칼텍스는 강소휘의 득점으로 20-20 동점을 만들며 끝까지 힘을 냈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뿌리쳤다. 캣벨이 재치있는 득점을 올리며 다시 리드했고, 박정아가 강타를 터뜨리며 23-22 리드를 알렸다. 

박정아의 왼쪽 강타로 도로공사가 매치 포인트에 올라서자, GS칼텍스는 유서연의 강타로 기어코 승부를 듀스로 끌고 갔다. 

승패의 갈림길은 쉽사리 나오지 않았다. 31-31에서 박정아의 강타로 다시 매치포인트에 올라선 도로공사는 상대 범실로 긴 승부를 마무리 했다. 

도로공사가 3위를 사수하며 4라운드를 마무리하는 순간이었다. 

기뻐하는 도로공사 선수들. (C)KOVO
치열한 네트 싸움이 펼쳐지고 있다. (C)KOVO

장충=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충=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