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이글스, 2월 1일부터 미국과 일본에서 스프링캠프...선수 42명 등 57명 규모
정현규 기자 | 2023.01.20 11:06

한화이글스가 내달 1일부터 미국 애리조나 메사에서 2023시즌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이후 3년만에 재개되는 해외 스프링캠프다.

한화이글스 선수단은 내달 24일까지 메사 벨뱅크파크에서 훈련 위주의 1차 캠프를 마친 뒤, 곧바로 일본 오키나와로 이동, 27일부터 오는 3월 9일까지 국내 팀들과 연습경기 위주의 실전모드 2차 캠프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미국 1차 캠프 규모는 수베로 감독과 이대진 수석코치를 비롯한 코칭스태프 15명, 선수는 투수 22명, 포수 4명, 야수 16명 등 총 57명 규모다.

한화이글스 선수단은 오는 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대한항공 KE017편으로 출국한다.

외국인 선수 버치 스미스, 펠릭스 페냐, 브라이언 오그레디 등 3명은 현지에서 합류, 캠프 시작인 내달 1일부터 함께 캠프를 치르게 된다.

내달 24일까지 진행되는 1차 캠프에서는 훈련 위주의 스케줄이 진행된다. 연습경기는 19일과 21~22일 WBC 네덜란드 대표팀과 3차례 평가전이 예정돼 있다.

이후 2차 캠프는 내달 27일부터 일본 오키나와에서 치른다. 한화이글스는 이 시기 오키나와에 캠프를 차리는 롯데, KIA, 삼성, SSG 등 국내 팀들과 6차례 연습경기를 진행한 뒤, 3월 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게 된다.

특히 1차 캠프 이후 선수단을 정비해 퓨처스 스프링캠프 간 선수 교체를 계획하고 있어,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엔트리를 차지하기 위한 선의의 경쟁이 치열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손혁 한화이글스 단장은 "한 시즌의 성패를 좌우할 스프링캠프인 만큼 구단은 선수단이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는 캠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여러차례 실사를 다녀오는 등 만반의 준비를 했다"며 "이번 스프링캠프의 테마는 '경쟁'이 될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성공적으로 캠프를 마치고 개막 엔트리를 차지할 수 있도록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