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방향성은 어떻게 다른 것일까’ 흥국생명 vs GS칼텍스
홍성욱 기자 | 2023.01.05 11:09
만원관중이 꽉 들어찬 인천삼산월드체육관. (C)KOVO

흥국생명과 GS칼텍스가 4라운드를 시작한다. 두 팀은 5일 오후 7시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경기를 펼친다.

홈팀 흥국생명은 14승 4패 승점 42점으로 2위다. 최근 연승 상황에서 오늘 경기를 통해 3연승에 도전한다.

원정팀 GS칼텍스는 8승 10패 승점 24점으로 5위다. 12월 중하순 3연승을 내달리다 12월 30일 KGC인삼공사에 1-3으로 패했던 GS칼텍스는 오늘 경기 승리를 노리고 있다.

두 팀의 이번 시즌 세 차례 맞대결은 2승 1패로 GS칼텍스가 우위를 보이고 있다. 1라운드 맞대결에선 흥국생명이 3-0 완승을 거뒀지만 이후 2라운드와 3라운드는 GS칼텍스가 3-2로 승리한 바 있다.

오늘은 어떨까. 흥국생명의 상황변화가 큰 변수다. 흥국생명은 지난 2일 권순찬 감독을 전격 경질했다. 구단이 가고자 하는 방향과 부합하지 않는 다는 이유였다.

그 방향성은 과연 무엇일까. 배구계의 시각, 팬들의 시각과는 현저히 다르다.

배구계 전체적인 대세는 권순찬 감독이 개성있는 고참 선수들을 다독거리며 팀을 잘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남자배구에서 터득한 선 굵은 배구를 섬세한 여자배구와 조금씩 접목시키려는 점도 인상적이었다. 무리수는 두지 않았다.

하지만 윗선의 과도한 개입에 권 감독은 배구인의 자존심으로 맞섰다. 지시 아닌 명령조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결국 경질됐다.

이 사안은 심각하다. 우선 팬들이 돌아섰다. 흥국생명이기에 그리 놀랍지도 않다. 이전에도 흥국생명은 감독을 내칠 때 깔끔하지 않았다. 감독에게 선수단 운용에 대한 전권을 주고 신뢰하는 상식적인 대다수 다른 팀들과 결이 달랐다.

감독이 자신의 배구를 펼치지 못하고 오너가 원하는 배구를 하는 사람이 된다면 꼭두각시가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이번 흥국생명의 감독 경질은 성과를 내고 있고,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상황에서 나온 상황이기에 어떤 이유로도 설명되지 않는다.

오늘 이런 경기를 취재하러 가는 것 자체가 불쾌하다. 새로 온 단장이 기자실에 들어와 인사를 하고 몇 마디 할 수도 있겠지만 내용에 대한 기대도 없다. 어차피 임원도 파리목숨이고, 오너의 뜻을 따라가는 사람이 아니던가. 아마도 흥국생명의 대표이사인 형식적인 구단주나 새로 부임한 단장도 자괴감 속에 체육관에 올 거라 짐작한다. 한편으론 인지상정의 마음도 있다.

이미 팬심도 돌아섰다. 이번 시즌 흥국생명의 홈코트인 삼산월드체육관을 가득 메운 팬들은 거의 김연경 팬들이다. 이들은 이미 흥국생명을 버렸다.

아예 흥국생명이 나눠주거나 판매하는 클래퍼도 들지 않기로 했다. 팬들이 모금해 클래퍼를 자체 제작했다. 장내 아나운서와 응원단장의 흥국생명 응원이나 연호도 거부하기로 했다.

사실 김연경이나 나머지 선수들 대부분도 고등학교까지 열심히 배구를 하고 신인드래프트에서 흥국생명에 지명된 게 애초 불행이었다.

오너 리스크가 없는 팀에 지명됐다면 참 좋았겠지만 시작부터 불행이었다. 특히 신인을 제외한 선수 대부분은 학교폭력 사태 등 최근 구단의 부침 속에 상처를 많이 받은 선수들이다.

이런 선수들을 권순찬 감독이 보듬고, 차별 없이 대하려했지만 물거품이 됐다.

팬이 떠나면 그 구단은 생명력을 잃는다. 팬이 없이 썰렁한 관중석에서 펼쳐지는 경기는 그저 동네배구와 무엇이 다른가.

선수들이 땀흘려 경기를 준비해왔지만 이런 상황에서 사건사고를 취재하러 현장에 가는 건 불쾌하다. 체육관에선 오로지 선수들이 주인공이어야하고, 승패가 갈리겠지만 두 팀의 노력과 열정은 공평하게 존중받아야 한다.

하지만 오늘은 방향성이 달라 감독을 내친 상황에 대한 구단의 답을 듣는 것이 주목적이 됐다. 어떤 답을 할지 모르지만 이미 방향성은 방향을 잃었다.

선수들은 어수선한 가운데 코트에 선다. 흥국생명 이영수 감독대행도 불편한 자리에서 경기를 지휘한다. 사의를 표명하려 했지만 권순찬 감독이 만류했다. 선수단 동요를 최소화시키기 위한 판단이었다. 

오늘은 코트에 서는 흥국생명 선수들이 무척이나 안쓰럽다. 선수들은 무슨 죄인가. 흥국생명이 또다시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에 나선다. 지금 이 상황은 상대팀 GS칼텍스에도 예의가 아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