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엔터테인먼트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안타까운 이별했던 '송중기 vs 신현빈' 취조실에서 재회
이진원 기자 | 2022.12.24 11:34
사진제공=SLL∙래몽래인∙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다시 한 번 피의자로 신현빈 앞에 나타난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측은 24일, 안타까운 이별 후 취조실에서 재회한 진도준(송중기 분)과 서민영(신현빈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서로를 향한 시선에 어떤 속내가 담겨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재시작되는 진도준의 복수전이 그려졌다. 순양생명의 지분대신 완벽한 비자금인 순양마이크로를 손에 넣은 진도준은 진동기(조한철 분)와 진영기(윤제문 분)를 차례로 조준해나갔다. 몰락이 예견 됐던 순양카드를 미끼 삼아 막대한 이익을 손에 넣은 것.

그러나 종착지에 다다라갈수록 부와 가난의 간극을 실감하며, 내면에 변화를 맞는 그의 모습은 다가올 엔딩을 더욱 궁금케 했다.

진도준은 순양을 넣기 위해 때로는 탈법까지도 감수했다. 자신과 진양철(이성민 분)의 살인을 사주한 이필옥(김현 분)을 풀어준 일이 바로 그것이었다. 이에 서민영은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고, “넌 더 나빠질 거야. 그 자리 지키고 싶을 테니까”라고 차가운 말을 남기며 돌아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씁쓸했던 이별과는 또 다른 분위기로 눈길을 끈다. 다시는 피의자로 나타나는 일 없을 거라던 약속을 지키지 못한 채 결국 취조실에 자리한 진도준. 얼핏 건조한 시선으로 마주 보는 두 사람인 듯하지만, 서민영에게서만큼은 복잡한 속내가 그대로 묻어난다. 갑작스레 찾아온 재회, 이 달갑지 않은 것만 같은 순간에 서로에게서 찾아낼 진심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제작진은 “진도준에 대한 신뢰가 깨어진바 있는 서민영은 수사에 있어 그를 더욱 깊게 파고들려 한다. 지금 현재, 어느 누구보다 서로를 잘 아는 두 사람의 날카로운 대치가 흥미로울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어떤 진실들이 드러나게 되는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15회는 2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이진원 기자  pres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