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한화이글스, 외국인 투수 페냐와 총액 85만 달러에 재계약
정현규 기자 | 2022.12.13 15:18
페냐. (C)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가 외국인 투수 펠릭스 페냐와 재계약했다.

계약 조건은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55만 달러, 인센티브 20만 달러 등 총액 85만 달러다.

1990년생 우완 투수인 페냐는 2022시즌 한화이글스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합류해 13경기에 선발 등판, 67.2이닝을 소화하며 5승 4패 평균자책점 3.72로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13차례 등판 중 5번의 퀄리티스타트를 포함해 9차례 5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이닝이터 면모를 확인했다. 또한 평균자책점이 첫 7경기 33.1이닝에서 5.13, 그 뒤 6경기에서 34.1이닝에서 2.36으로 리그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손혁 단장은 "포심과 투심의 구속 차가 거의 없다는 점이 페냐의 장점이다. 2022시즌 페냐의 두 구종 최고 구속은 나란히 153㎞을 기록했다"며 "리그 헛스윙 비율 1위인 슬라이더, 그리고 안우진에 이어 헛스윙 비율 2위인 체인지업 등 좋은 변화구도 갖췄다. 특히 마지막 6경기에서 9이닝당 탈삼진 10.5(같은 기간 리그 2위)를 기록한 점이 우리 수비에 도움을 줄 것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이글스는 조속히 남은 2명 외국인선수 영입도 마무리할 방침이다.

페냐는 2023년 2월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