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유해란, LPGA 투어 카드 획득...퀄리파잉 시리즈 수석
홍성욱 기자 | 2022.12.12 09:48
유해란. (C)Epson Tour

2020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신인왕에 올랐던 유해란이 2023시즌 LPGA(미국여자프로골프) 투어 카드를 획득했다. 

유해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도선에 위치한 하일랜드 오크스GC(파72)에서 펼쳐진 LPGA 퀄리파잉 시리즈 최종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29언더파 545타(73-68-68-65-70-67-66-68)로 최종 1위에 올랐다.  

이번 퀄리파잉 시리즈는 2주에 걸쳐 144홀에서 펼쳐졌다. 첫 주 72홀 경기 후 상위 70위까지만 두 번째 주 경기에 나섰고, 최종 순위를 가렸다. 이에 따라 공동 45위까지 2023시즌 LPGA 투어에서 뛸 자격을 얻는다. 단, 순위에 따라 출전 대회 수가 달라진다. 유해란은 대부분의 대회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수석으로 퀄리파잉 시리즈를 마친 유해란은 "세계 최고 투어에 합류한다는 점이 큰 의미다. 또한 1위를 했다는 점이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빨리 LPGA투어 카드를 받게 될 수 있을지 몰랐다. 아직도 내가 LPGA투어에서 뛰게 됐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아마도 실감하려면 시간이 좀 더 걸릴 것 같고,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같이 플레이하는 것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국 선수가 퀄리파잉 시리즈에서 1위를 차지한 건 1997 박세리(크리스티 커와 공동 1위), 2006년 최혜정, 김인경(공동 1위), 2010 송아리, 2018 이정은6, 2021 안나린에 이어 7번째이며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또한 박금강도 최종 9위를 차지해 LPGA 투어 카드를 받았다. 박금강은 "퀄리파잉 시리즈를 잘 마쳐 기쁘고, 투어 카드를 받게 돼 행복하다"며 미소를 보였다. 

LPGA 퀄리파잉 시리즈 상위 45위 이내에 든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C)Epson Tour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