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날개 펼쳤다’ GS칼텍스, 흥국생명 연패 몰며 3:2 집념의 승리
홍성욱 기자 | 2022.11.29 22:51
기뻐하는 GS칼텍스 선수들. (C)KOVO

날개를 펼친 GS칼텍스가 설욕에 성공했다.

GS칼텍스는 2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2-2023 V-리그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20, 25-17, 20-25, 22-25, 15-8) 승리를 거뒀다.

귀중한 승리로 승점 2점을 추가한 GS칼텍스는 4승 6패 승점 12점을 기록하며 5위로 올라섰다. 1라운드 완패도 설욕했다. 반면 시즌 첫 연패를 기록한 흥국생명은 7승 3패 승점 21점으로 2위를 유지했다.

GS칼텍스는 모마가 32점(공격성공률 60%)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한 가운데 강소휘와 유서연이 나란히 15점씩을 올리며 삼각편대의 위용을 뽐냈다. 날개가 완전히 펼쳐졌다. 여기에 한수지가 8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고, 미들블로커로 출전한 문지윤의 활약도 더해졌다. 안혜진 세터는 이번 시즌 처음으로 풀타임 활약을 펼쳤고, 한다혜 리베로의 활약 또한 인상적이었다.

반면 흥국생명은 옐레나가 19점, 김미연이 18점, 김연경이 13점, 이주아가 11점을 올리며 3세트와 4세트 추격전을 전개했지만 파이널세트를 내주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흥국생명은 선발로 나선 박은서 세터와 2세트부터 선발 출전한 김다솔 세터가 안정감을 심어주지 못한 가운데 세터 리스크 극복이 남은 시즌 최대 과제로 떠올랐다.

GS칼텍스는 12월 3일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연승에 도전한다. 흥국생명은 하루 앞선 2일 IBK기업은행을 상대로 연패 탈출에 나선다.

GS칼텍스 모마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