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KIA, LG로 이적한 FA 박동원의 보상 선수로 김대유 지명
정현규 기자 | 2022.11.27 12:44
김대유. (C)LG트윈스

KIA타이거즈가 FA(프리에이전트) 자격으로 LG와 계약한 박동원의 보상 선수로 김대유를 지명했다. 

KIA는 27일 보상선수 김대유 지명을 발표했다. 

왼손 투수인 김대유는 부산고를 졸업하고 2010년 넥센에 입단한 뒤, SK와 KT를 거쳐 2020년부터 LG에서 활약했다. 올 시즌 59경기에 중간계투로 등판, 2승 1패 13홀드 평균자책점 2.04를 기록했다.

KIA 관계자는 “좌완인 김대유는 구위와 무브먼트가 뛰어나 좌타자 뿐만 아니라 우타자 상대로도 강한 면모를 보였다”면서 “접전 상황에서 등판할 수 있고, 1이닝을 책임질 수 있는 불펜 요원으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명 이유를 밝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