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SSG랜더스, '통합우승' 김원형 감독과 3년 총액 22억 원에 재계약
정현규 기자 | 2022.11.17 15:05
김원형 감독. (C)SSG

SSG랜더스는 17일 김원형 감독과 총액 22억 원(계약금 7억 원, 연봉 5억 원)에 재계약했다.

SSG는 창단 2년 만에 ‘와이어 투 와이어 통합우승을 달성한 김원형 감독의 성과를 인정하여, KBO리그 현역 감독 최고대우이자 첫 번째 재계약 감독으로는 역대 최고대우로 김 감독과 계약했다.

부임 2년차인 김원형 감독은 올 시즌 안정적인 투수진과 짜임새 있는 타선을 바탕으로 역대 개막 이후 최다 연승 타이기록(10연승), 구단 역대 최다승 타이기록(88승), KBO리그 최초 ‘와이어 투 와이어’ 등 대기록들을 차례로 작성하며 정규시즌 우승을 이뤄냈다.

구단은 한국시리즈 5차전 경기에 앞서 김원형 감독과의 재계약 방침을 발표한 바 있으며, 김 감독이 이끄는 SSG는 한국시리즈 5, 6차전에서 모두 승리하며 4승 2패의 성적으로 창단 첫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김원형 감독은 “올시즌 ‘와이어 투 와이어’로 통합 우승을 하고 재계약을 하게 되어 기쁘다. 그리고 첫 번째 재계약 감독으로는 역대 최고 대우로 재계약을 해주신 구단주님께도 감사드리고, 고생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사장님과 단장님을 비롯한 프런트, 마지막으로 모든 팬 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 최고 대우로 감독 재계약을 한 만큼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내년 시즌 또다시 우승을 목표로 지금부터 준비를 잘하겠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