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4연승 선두 질주’ 대한항공, 한국전력에 3:2 승리...링컨 26점 활약
홍성욱 기자 | 2022.11.05 21:24
링컨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C)KOVO

대한항공이 4연승을 질주했다.

대한항공은 5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22-2023 V-리그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20, 18-25, 25-20, 13-25, 15-7) 승리를 거뒀다.

이 승리로 개막 이후 4연승에 성공한 대한항공은 승점 2점을 추가하며 11점으로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반면 3연패에 빠진 한국전력은 1승 3패가 됐다. 위안은 승점 1점이었다. 승점 4점을 확보하며 OK금융그룹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최강 팀을 상대로한 선전이었다.

대한항공은 링컨이 26점, 정지석이 14점, 김민재가 10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한국전력은 타이스가 32점, 서재덕, 박철우, 신영석 등 3명이 각 10점으로 분전했다.

1세트 초반부터 링컨의 서브 득점과 강타에 이은 김규민의 블로킹 득점으로 10-5 리드를 잡은 대한항공은 김민재와 정지석의 서브 득점에 상대 범실이 더해지며 세트를 25-20으로 손쉽게 따냈다.

2세트. 한국전력은 타이스의 강서브 득점 세 차례가 이어지는 가운데 타이스의 후위 강타가 폭발하며 6-0 리드를 잡았다.

대한항공은 링컨의 강타와 김규민의 블로킹 득점으로 11-13 압박에 나섰다. 한국전력은 다시 달아났다. 서재덕과 타이스의 강타에 신영석의 블로킹 득점으로 미소 지었다. 20-14로 여유있게 앞선 한국전력은 세트를 25-18로 따냈다.

이후 대한항공이 정지석과 김민재의 활약을 앞세워 3세트를 따내자, 한국전력은 타이스의 전천후 활약에 박철우가 화답하며 4세트를 거머쥐었다. 장군멍군이었다. 

결국 승점을 나눠가진 두 팀은 파이널세트에서 승패를 결정했다.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두 차례 서브에이스와 링컨의 블로킹 득점 이후 세 차례 강타로 6-1로 앞섰다. 상대 범실로 7-1까지 간극을 벌린 대한항공은 한선수가 서재덕의 왼쪽 공격을 차단하며 10-3으로 크게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5세트를 대한항공이 따내며 4연승을 완성했다.

대한항공은 오는 8일 OK금융그룹을 상대로 5연승에 도전한다. 한국전력은 10일 삼성화재를 상대로 3연패 탈출을 노린다.

링컨이 득점하자 정지석이 안아주며 함께 기뻐하고 있다. (C)KOVO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