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태국전 완패' 세자르 감독 “태국은 우리나라에 좋은 예시다”
그단스크(폴란드)=홍성욱 기자 | 2022.09.29 23:08
세자르 감독. (C)FIVB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2 FIVB(국제배구연맹) 월드챔피언십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대표팀은 29일 태국에 0-3 완패로 4패를 기록했다.

경기 후 한국팀을 이끄는 세자르 에르난데스 감독은 “완패라 우리가 잘한 점을 찾기는 어렵다. 빠른 플레이를 시도했는데 잘 이뤄지지 않았다. 태국은 우리가 대비한 것과 같은 플레이를 했다. 막기 어려웠다”라고 말했다.

유럽과의 신장 차, 태국이나 일본과는 스피드 차이를 보이고 있는 우리 대표팀이 가야할 방향을 묻자 세자르 감독은 “선수들에게 말한 것처럼 태국은 우리나라 대표팀에 좋은 예시다. 피지컬이 강하지 않지만 강한 팀을 상대로 어떻게 경기를 풀어내야 하는지를 알고 있다. 태국 대표팀 선수 가운데 2명은 튀르키예에서, 1명은 일본에서 뛰고 있는 것으로 안다. 유럽을 상대로, 일본 배구와 그 리그 외국인선수를 상대한다. 점점 태국 대표팀의 플레이가 좋아지고 있다. 며칠 전 튀르키예에도 3-2로 승리했고, VNL에서도 8강에 올랐다”라고 말했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크로아티아전을 앞둔 세자르 감독은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플레이를 잘하려 할 것이다. 승패는 우리 손 안에 있는 것만으로 달려 있지 않다. 우리 손 안에는 우리가 좋은 배구를 하는 것이 있다. 그걸 해낼수록 우리는 승리에 가까워질 것이다. 반대의 경우라면 결과가 좋지 않을 것이다. 승리에 포커스를 두기보다 우리 플레이를 회복하며 우리가 할 수 있는 걸 다하려 한다. 특히 앞으로 리시브를 한 이후 센터 플레이에 집중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10월 1일 크로아티아와 경기를 치른다.

그단스크(폴란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그단스크(폴란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