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KLPGA, '불미스러운 행위' 윤이나에 주관 대회 3년 출전 정지 징계
홍성욱 기자 | 2022.09.20 22:00
윤이나. (C)KLPGA

윤이나가 3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는 20일 상벌분과위원회를 열고 지난 6월 16일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골프선수권대회」 첫 날 경기에서 '잘못된 볼 플레이'로 골프 규칙을 위반하고 뒤늦게 신고한 윤이나에 대한 심의를 했다. 

KLPGA 상벌분과위원회는 규정 3장 15조 3항을 적용해 비신사적인 행위를 하였을 경우 및  각종 대회에서 불미스러운 행위를 하였을 경우에 근거해 KLPGA에서 주관 또는 주최하는 모든 대회(투어, 시드전, 선발전 등)에 3년간 출전정지를 부과했다.

윤이나가 출전해 규칙을 위반했던 한국여자오픈은 KGA(대한골프협회)가 주최한 대회였다. KGA는 지난 8월 19일 윤이나에 대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주최 및 주관대회 3년 출전정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KGA 스포츠공정위원회 징계에 이어 거의 한 달 만에 열린 KLPGA 상벌분과위원회의 징계도 같은 3년이었다. 3년 징계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무게감은 다르다. KLPGA 주최 및 주관대회는 시즌 전체나 다름없다.

KLPGA 상벌분과위원회는 윤이나의 자진 신고 등 정상 참작 사유가 인정했지만 규칙 위반 후 장기간에 걸쳐 위반 사실을 알리지 않은 점과 규칙 위반 이후 대회에 지속적으로 출전한 사실 등 KLPGA 회원으로 심각한 부정행위를 했다고 판단했다. 또한 앞으로도 이와 유사한 부정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방침이다.

이날 심의에 앞서 윤이나는 소속사 관계자와 함께 출석해 소명했다. 징계 발표 이후 윤이나는 소속사 크라우닝을 통해 "징계 결과와 상관없이 저의 잘못으로 인해 동료 선수와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다시한 번 사과드립니다. 특히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려 더욱 죄송하게 생각합니다"라고 전했다.

윤이나는 KLPGA의 징계처분에 대해 통지 이후 15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윤이나의 소속사인 크라우닝 관계자는 "상벌위의 판단을 존중하며, 협회로 부터 상세 결정문을 받은 후 향후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크라우닝은 윤이나의 플레이에 대해 최초 사과할 당시에도 "선수가 이 무대에 서기 위해 노력한 모든 순간들을 부정당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