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승장 신영철 감독 “송희채에게 이번 대회는 전환점 될 것”
순천=홍성욱 기자 | 2022.08.21 16:18
신영철 감독이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C)KOVO

지난해 컵대회 우승팀 우리카드가 2022 컵대회 첫 경기도 역전승을 거두며 출발했다.

신영철 감독이 이끈 우리카드는 21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펼쳐진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첫 날 한국전력에 3-1로 승리했다. 1세트를 내줬지만 2세트 이후 흐름을 찾았고, 경기가 끝날 때까지 밀어붙였다.

신영철 감독은 “1세트는 오랜만에 경기라 리듬이 맞지 않았다. 1세트가 끝난 뒤 (이)강원이에게 훈련 때 지적한 부분을 다시 언급했다. 힘으로만 해선 안된다. 응용해야 한다는 걸 강조했다. 강원이는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다. 2%의 가능성이 있다면 노력해서 가야한다”라고 말했다.

새롭게 합류한 황승빈 세터에 대해 신영철 감독은 “운영 능력은 괜찮았다. 볼 컨트롤 능력과 토스 높이나 스피드는 조금 더 다듬겠다”라고 말했다.

신영철 감독은 송희채에 대해서도 “(송)희채가 서브 범실이 없었던 건 고무적이다. 감독의 말을 잘 따라주고 있다. 리듬을 가진 상황에서 범실은 박수쳐준다. 그렇지 않을 때가 문제였다. 이번 컵대회가 희채에게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순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