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골프 골프종합
신용구, 연장 혈투 끝에 KPGA 코리안투어 감격의 첫 승
홍성욱 기자 | 2022.08.14 23:57
신용구가 우승트로피를 들고 미소짓고 있다.(C)KPGA 민수용

캐나다 교포 신용구가 연장 혈투 끝에 코리안투어 첫 승에 성공했다.

신용구는 14일 전라남도 영암군 사우스링스 영암(파72/7,556야드)에서 막을 내린 2022 KPGA(한국프로골프협회)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오픈(총상금 7억 원/우승상금 1억 4천만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신용구는 동타를 이룬 강경남과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 홀(파4)에서 이어진 연장 첫 홀에서 두 선수는 나란히 파를 기록했고, 두 번째 홀에서 신용구가 버디를 잡아내며 감격의 우승을 차지했다.

신용구는 지난 2014년 프로자격을 취득한 뒤, 콘페리투어와 PGA투어 캐나다와 차이나 등 여러 투어에서 활동했고, 2018년 KPGA 코리안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공동 16위를 기록하며 2019년부터 투어에서 활동하고 있다.

우승 이후 신용구는 “골프가 잘 되지 않아 큰 기대가 없었는데 우승을 했다”라며 “차근차근 하나씩 해 나갈 생각이었다. 경기 전 5타만 줄이면 연장까지 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15번 홀에서 리더보드를 봤는데 선두와 1타 차였다. 버디 2개면 우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플레이 당시를 돌아봤다.

이어 “13살에 가족과 함께 캐나다 벤쿠버로 이민가 아버지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했다. 이후 선수를 꿈꿨다. 대학은 미국에서 나왔다. 지금은 부모님이 한국에서 지내신다. 내가 한국에서 뛰는 걸 보고 싶어 하셔서 코리안투어 무대에 도전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결혼한 신용규는 “8월 16일이 아내와 만난지 7주년이 되는 날이다. 기념일을 앞두고 아내에게 큰 선물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강경남이 2위, 김승민, 마관우, 김찬우, 황재민이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고, 박은신, 김영수, 이상엽, 조성민이 공동 7위로 톱10을 형성했다.

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