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배구 V리그
‘1세트 접전에서 이겼다’ 현대건설, KGC인삼공사에 3:0 승리
순천=홍성욱 기자 | 2022.08.14 15:12
현대건설 선수들. (C)KOVO

현대건설이 완승으로 대회를 시작했다.

현대건설은 14일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펼쳐진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B조 KGC인삼공사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7-25, 25-10, 25-21) 승리를 거뒀다.

현대건설은 황연주가 17점, 양효진과 고예림이 각 12점 씩을 올렸다. KGC인삼공사는 고의정이 14점, 한송이가 11점, 박혜민이 10점을 올렸지만 1세트 마지막 집중력이 아쉬웠다.

현대건설은 아포짓스파이커 황연주, 아웃사이드히터 고예림과 김주하, 미들블로커 양효진과 나현수, 세터 김다인, 리베로 이영주가 선발로 출전했다.

KGC인삼공사는 아포짓스파이커 고의정, 아웃사이드히터 박혜민과 채선아, 미들블로커 한송이와 이지수, 세터 김채나, 리베로 서유경이 먼저 코트를 밟았다.

1세트 17-17에서 고의정의 강타로 KGC인삼공사가 18-17 역전에 성공했다. 한송이는 중앙 득점으로 흐름을 이었다. 현대건설은 상대 공격범실 이후 고예림의 왼쪽 강타로 19-19 동점에 성공했다. 접전이었다.

KGC가 고의정의 득점으로 먼저 20점 고지에 올랐다. 현대건설은 고예림의 득점으로 응수했다.

이어진 긴 랠리가 김다인의 재치있는 득점으로 마무리되며 현대건설이 1점을 앞섰다. KGC인삼공사는 채선아의 왼쪽 강타로 다시 21-21로 균형을 맞췄다. 초접전이었다.

계속된 23-23에서 현대건설이 황연주의 득점으로 세트포인트를 터치했다. KGC는 고의정의 페인트 득점으로 24-24 듀스로 승부를 이어갔다.

치열한 승부는 현대건설이 집중력을 보이며 막을 내렸다. 상대 이지수의 서브 범실 이후 양효진의 득점이 접전을 마무리 했다. 스코어는 27-25였다.

2세트는 일방적이었다. 1세트를 거머쥔 현대건설이 초반부터 리드폭을 키웠다. 황연주의 공격을 시작으로 김주하의 득점이 더해졌고, 상대 포지션폴트와 공격범실로 4-0 리드를 잡았다. 황연주와 고예림의 전후위 득점으로 스코어는 10-4가 됐다.

이 스코어는 세트가 끝날 때까지 좁혀지지 않았다. 현대건설은 고예림과 황연주의 강타로 16-6까지 리드 폭을 키웠다. 정시영도 득점 대열에 가세하며 20-8을 전광판에 새겼다. 2세트는 25-10으로 마무리 됐다.

3세트. 다시 접전이 전개됐다. 15-14에서 황연주가 강타를 터뜨리며 현대건설이 16-14로 앞섰다. KGC인삼공사는 고의정의 강타로 추격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고예림과 황연주가 번갈아 득점하며 상대 추격을 봉쇄했다. 20-16까지 앞섰다.

KGC인삼공사는 끝까지 추격했다. 박혜민과 한송이의 득점으로 18-20까지 압박했다. 박혜민은 다시 한 번 득점포를 가동했다.

순천=홍성욱 기자  mark@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순천=홍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