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야구 KBO
'다시 부산으로 돌아온다' 롯데, 스트레일리 영입...총연봉 40만 달러
정현규 기자 | 2022.08.02 17:27
스트레일리. (C)롯데

롯데자이언츠(대표이사 이석환)가 새로운 외국인 투수로 스트레일리(Daniel Steven Straily)를 영입했다.

구단은 스트레일리와 총연봉 40만 달러에 계약했다.

지난 2009년 오클랜드 지명을 받아 2012년 데뷔 경기를 치른 댄 스트레일리는 메이저리그 통산 44승 40패 평균자책점 4.56을 기록한 바 있다.

히우 2020시즌 롯데에 영입된 스트레일리는 2021년까지 두 시즌 통산 25승 16패 평균자책점 3.22를 기록하며 팀 선발진을 이끌었다.

롯데 구단 관계자는 “스트레일리는 KBO와 한국 문화, 구단을 이미 경험한 데다, 안정적 경기 운영이 가능한 선수”라며 “빠른 시간 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영입 이유를 설명했다.

롯데가 다시 부산으로 돌아오는 스트레일리를 앞세워 후반기 대약진을 준비하고 있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