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A대표
'강성진 멀티골ㆍ홍철 오버래핑골' 벤투호, 홍콩에 3:0 승
강종훈 기자 | 2022.07.24 19:43
강성진이 득점 이후 홍철과 손을 잡고 있다.(C)KFA

한국이 홍콩에 3-0 승리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 일본 나고야의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홍콩과의 2022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2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강성진의 활약과 더불어 수비수 홍철이 한 골을 보태 홍콩을 3-0으로 이겼다. 19세 120일에 A매치 득점한 강성진은 박지성(19세 103일)에 이어 A매치 최연소 득점 11위를 기록하게 됐다. 또한 홍철은 31년 310일에 A매치 득점에 성공하며 김용식(39세 264일), 민병대(32세 61일) 에 이어 역대 최고령 A매치 데뷔골 3위(31년 310일)에 올랐다.

벤투 감독은 중국전과는 다른 선발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A매치 데뷔전을 치르는 선수도 3명(송범근, 이기혁, 이재익)이나 될 정도였다. 조영욱이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양 날개로 송민규와 강성진이 포진했다. 중원에서는 김진규, 김동현, 이기혁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 수비진은 홍철-이재익-박지수-김문환이 맡았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이날 가장 활약이 두드러진 선수는 강성진이었다. 지난 중국전에서 교체 투입되며 A매치 데뷔전을 치렀던 강성진은 이날 오른쪽 윙어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뛰어난 개인기와 투지 있는 플레이로 벤투 감독에게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선제골은 강성진의 왼발에서 나왔다. 전반 17분 중원에서 시도한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슈팅이 상대 수비수 맞고 크로스바를 튕기며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에도 강성진은 역습 상황에서 송민규의 패스를 받아 상대 수비수를 제친 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을 날렸으나 공은 왼쪽 포스트를 살짝 비켜갔다.

강성진만큼은 아니었지만 이기혁도 나쁘지 않았다. 김진규와 함께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이기혁은 반대편으로 방향을 전환하는 롱패스를 성공시키며 원활한 빌드업에 기여했다. 그러나 두 선수의 활약을 빼고는 전반에 인상적인 장면은 별로 없었다. 전반 막판에 김문환이 김진규의 로빙 패스를 받아 박스 오른쪽에서 시도한 슈팅은 상대 골키퍼 머리 맞고 나갔다.

벤투 감독은 후반 들어 두 명의 교체를 시도했다. 중앙 수비수 박지수가 빠지고 조유민이 들어간 것은 같은 자리에 다른 선수가 들어간 것이라 특별할 게 없었다. 하지만 오른쪽 풀백 김문환 대신 들어간 미드필더 백승호가 김문환의 자리에서 그대로 플레이한 것이 눈에 띄었다. 후반 중반에는 조영욱을 빼고 조규성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더욱 죄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홍콩의 밀집수비에 막혀 좀처럼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답답했던 흐름을 깬 건 ‘베테랑’ 홍철이었다. 후반 29분 왼쪽 측면 라인을 따라 오버래핑한 홍철은 김진규의 수비 뒷공간 패스를 트래핑하며 페널티박스로 진입한 뒤 골키퍼를 앞에 두고 강력한 왼발슛을 날렸다. 그의 발을 떠난 공은 대포알처럼 날아가 반대편 골망에 꽂혔다.

2-0으로 앞서자 벤투 감독은 두 명을 더 교체하며 체력 안배에 나섰다. 김진규와 이재익이 빠지고, 이영재와 김주성이 투입됐다. 김주성 역시 A매치 데뷔전이었다. 한국은 두 골에 만족하지 않았다. 이날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강성진이 후반 41분 홍철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넣어 팀의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강성진은 이날 자신의 첫 골을 터뜨린 후와 마찬가지로 독특한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했다.

E-1 챔피언십에서 중국과 홍콩을 연파한 남자 국가대표팀이 일본과 대회 우승을 놓고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을 앞두게 됐다. 중국전 3-0 승리에 이어 2연승 성공한 한국은 오는 27일 일본과 최종전을 벌인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