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김천상무, 임승겸 등 신병 10명 합류...배번 발표
강종훈 기자 | 2022.07.21 23:37
사진=김천상무 제공

2022시즌 2차 신병 선수들이 기초군사훈련을 마치고 김천상무에 합류했다.

김천상무프로축구단 2022시즌 2차 국군대표 운동선수 10명이 21일 국군체육부대에 합류했다.

신병 10명의 배번 또한 공개됐다. 잔여 번호 중 가장 낮은 번호는 임승겸의 몫이었다. 임승겸은 33번을, 최병찬은 34번을 부여받았다.

35번은 이유현이 가져갔다. U22 5인방 중 2019 브라질 FIFA U-17 월드컵 멤버인 김륜성, 윤석주, 신송훈은 각각 38번, 39번, 42번을 선택했고 이지훈, 이준석은 각각 35번, 40번을 달았다. 김준범은 36번을, 수문장 문경건은 41번을 택했다.

국군체육부대에 합류한 신병 10인은 김천에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