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전남드래곤즈, 새 사령탑에 이장관 용인대 감독
강종훈 기자 | 2022.06.10 08:01
이장관 감독. (C)전남드래곤즈

전남드래곤즈가 위기를 수습하고 축구명가 재건을 이끌 제15대 사령탑으로 이장관 용인대 감독을 선임했다.

이장관 신임감독은 선수들의 장점과 잠재력을 이끌어낼 수 있는 참신하고 연구하는 지도자로 다수의 프로선수들을 배출한 대학축구계 최고의 지도자로 평가받고 있다.

2011년 약팀으로 평가받던 용인대 감독으로 부임해 남다른 용병술로 강력한 공격축구를 펼치며 용인대를 대학축구 최강자 반열에 올려놓았다. 2015년부터 2021년까지 7년 연속 권역대회 우승으로 대학무대를 휩쓸었다. 2021년에는 3관왕 위업 달성으로 한국대학축구연맹 최우수 감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장관 감독은 “전남드래곤즈가 저의 축구를 믿고 첫 프로 지휘봉을 맡겨주신점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 명문팀인데도 불구하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전남의 모습들이 저에게는 많은 동기부여와 도전의식을 불러 일으킨다”며 전남의 명가 재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전남만의 강하고 간절한 투지가 있는, 확실한 스타일을 가지고 갈 것이다. 누가 봐도 전남은 다른 팀들과는 다른 축구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겠다. 강하고, 쉴 틈 없이 빠르고 박진감 넘치는 팀을 만들어 즐거움과 감탄을 부르는 공격축구를 이끌어 내겠다. 전남팬들에게 화끈한 재미를 선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수시절 354경기를 뛴 K리그 354경기를 뛴 이장관 감독의 새로운 프로무대 도전에 축구팬들의 관심과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장관 감독은 9일 선수단과 상견례를 마치고 12일 오후 8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경남FC전을 통해 홈 데뷔전을 치른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