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폭풍 22ㆍ23호골' 손흥민,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
강종훈 기자 | 2022.05.23 09:05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른 뒤 골든부츠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C)토트넘 인스타그램 캡쳐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최종전 후반전에 멀티골을 뿜어내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이라는 새 역사를 썼다.

손흥민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우로드에서 펼쳐진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노리치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5분과 30분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귀중한 득점이었다. 이 골로 손흥민은 리그 득점 선두인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22골로 득점 공동선두를 이뤘다. 

후반 30분 손흥민의 환상적인 골이 더해졌다. 손흥민 존에서 강력한 오른발 감아차기가 제대로 걸렸다. 빠른 궤적의 볼은 골문 안에 자리잡았다. 상대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는 완벽하고 경이로운 득점이었다. 손흥민은 이 득점으로 살라를 제치고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이후 살라가 울버햄튼전 후반 39분 골을 성공시키며 손흥민과 함께 리그 23호골로 공동선두를 이루며 시즌을 마무리 했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를 앞두고 근육경련이 일어 절뚝거리기도 했지만 경기를 끌까지 마무리 했다. 

토트넘은 5-0 승리로 22승 5무 11패 승점 71점을 기록, 4위를 확정지었다. 4위는 큰 의미.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는 의미다. 토트럼은 2018-2019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로 복귀하게 됐다. 

손흥민에게는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나 목표를 이룬 것이기에 상당한 의미를 지닌다. 또한 EPL을 포함해 유럽 빅리그로 꼽히는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리그까지 범위를 확대해도 아시아 출신 선수의 득점왕은 아무도 없었다. 손흥민이 가장 인기가 많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오르며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손흥민은 구단 소셜미디어를 통해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어릴 적 꿈을 이뤘다. (골든 부츠가)정말 무겁다. 내게는 최고의 날이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