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해외축구 해외축구
'21호골에 전천후 기여' 손흥민 앞세운 토트넘, 아스널에 3:0 완승
강종훈 기자 | 2022.05.13 07:22
손흥민. (C)스포츠타임스DB

손흥민이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토트넘이 아스널과의 중요한 일전에서 승리했다.

토트넘은 1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순연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이 경기는 상당한 의미를 지녔다. 특히 토트넘은 20승 5무 11패 승점 65점이 되며 5위를 유지했지만 4위 아스널(21승 3무 12패 승점 66)에 승점 1점 차로 다가서게 됐다. 챔피언스리그 출전팀도 남은 리그 경기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손흥민은 1골을 추가해 리그 21호골을 터뜨리며 득점 선수인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1골 차로 다가섰다. 득점왕 경쟁 또한 더욱 치열해졌다. 

특히 득점 뿐아니라 패널티킥까지 유도하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전반 20분이 지난 시점에서 손흥민이 패널티킥을 얻어냈다. 손흥민이 크로스를 처리하려 수비수를 파고드는 상황에서 세드릭이 손흥민을 잡았다. 케인은 차분하게 패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을 막기 위해 거친 파울을 거듭하던 홀딩은 옐로카드 이후에서 팔꿈치로 손흥민을 가격해 결국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토트넘은 수적 우위 속에 경기를 풀어냈다. 케인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마친 이후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로 환호했다. 

후반 2분 손흥민은 의 쐐기골로 아스널을 초토화했다. 케인이 문전에서 슈팅을 노리다 상대 수비수에 의해 볼이 옆으로 흐르자 손흥민이 달려들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쐐기골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27분 기립박수 속에 다음 경기를 위해 교체 됐다. 토트넘은 3-0 승리를 마무리 지었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