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축구 K리그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 릴라', 어린이날부터 K리그 사용
강종훈 기자 | 2022.05.02 13:19
K리그 새 공인구 알 릴라. (C)프로축구연맹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오는 5월 5일 어린이날 열리는 K리그1 10라운드부터 K리그 전 경기에 FIFA 월드컵 카타르 2022 공인구 '알 릴라(Al Rihla)'를 경기구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알 릴라는 K리그 공식 매치볼 스폰서 아디다스가 만든 14번째 월드컵 공인구다. 알 릴라는 아랍어로 '여행'을 뜻하며, 월드컵 개최지 카타르의 문화와 전통 건축물 양식이 디자인에 반영됐다. 자주색과 짙은 파란색이 어우러진 색상은 카타르의 국기와 빨라지는 축구경기의 속도를 표현했다.

아디다스의 풍동 실험장에서 엄격한 테스트를 거쳐 만들어진 알 릴라는 기존 축구공보다 더 빠르고 정확하게 날아가는 게 특징이다. 특수한 돌기가 들어간 20조각의 사각형 폴리우레탄 피스가 공을 구성하는 ‘스피드쉘’ 기술이 정확도와 비행 안정성을 높인다. 알 릴라는 친환경적인 수성 잉크와 수성 접착제로 만들어진 최초의 월드컵 공인구이기도 하다. 경기력 향상뿐 아니라 지속가능성에도 초점을 둬 공을 제작했다.

'알 릴라'는 K리그1 10라운드에서 국내 공식경기 첫 선을 보인다. K리그1 10라운드는 5월 5일 전북 대 서울(전주월드컵경기장), 성남 대 제주(탄천종합운동장), 수원 대 울산(수원월드컵경기장), 포항 대 대구(포항스틸야드), 수원FC 대 인천(수원종합운동장), 김천 대 강원(김천종합운동장) 총 6경기가 열린다.

강종훈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