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농구 KBL
'디펜딩 챔피언' KGC인삼공사, 가스공사에 3연승으로 4강 PO 진출
정현규 기자 | 2022.04.14 23:54
오세근. (C)KBL

'디펜딩 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가 대구 한국가스공사에 3연승을 거두며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KGC인삼공사는 14일 대구체육관에서 펼쳐진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6강 PO 3차전에서 한국가스공사에 93-86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KGC인삼공사는 5전 3선승제 6강 PO를 3연승으로 마무리하며 4강에 진출해 kt와 오는 21일부터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다투게 됐다.

에 나선 인삼공사는 안양 홈 경기로 열린 1, 2차전을 모두 쓸어 담은 데 이어 이날 적진에서 치른 3차전까지 이겨 시리즈 3연승으로 일찌감치 4강 PO 진출을 확정했다. 특히 지난 시즌 6강 플레이오프부터 챔프전까지 10연승을 거둔 PO 연승 기록도 13경기로 늘렸다.

반면 인천 전자랜드를 인수해 대구에서 새롭게 출발한 한국가스공사는 첫 시즌 정규리그 6위와 함께 포스트시즌 진출이라는 성과로 시즌을 마무리 했다.

KGC인삼공사는 오세근이 34분 동안 코트를 누비며 31점 11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고, 박지훈이 14점, 전성현이 12점, 양희종이 10점을 올리며 힘을 냈다. 데릴 먼로는 풀타임 활약 속에 16점 10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앤드류 니콜스이 28점 10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을 펼쳤고, 홍경기와 이대헌이 각 19점을 올리며 활약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득점 대열 합류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정현규 기자  sports@thesportstimes.co.kr

<저작권자 © 스포츠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